2018-04-12 16:39  |  패션·디자인

기능성화장품 ‘더우주’, 호주 화장품 시장 진출

호주 대표 생활용품 전문점 '메리 시즌스' 입점

[웹데일리=조성복 기자] 기능성화장품 전문기업 ‘더우주’(대표 이하준)가 호주시장에 진출했다.

더우주는 호주 내 대표적인 생활용품 전문점 호주 메리 시즌스(Merry Seasons)에 입점했다고 12일 밝혔다.

메리 시즌스는 한국의 올리브영, 왓슨스처럼 호주의 대표적인 드럭스토어로서, 화장품, 식료품, 생활용품 등을 판매하는 형태의 전문 매장이다.

이번에 입점한 매장은 시드니 3개점, 멜버른 5개점 등 총 8개 매장이며, 이달 중 시드니 지역 2곳의 매장에 추가로 입점될 예정이다.

호주는 최근 아모레퍼시픽 등이 도전장을 내밀면서 국내 화장품 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화장품 수입규모가 지난 3년간 꾸준히 증가 추세이며, 'K뷰티' 열풍에 힘입어 한국산 화장품 수입 규모역시 증가하고 있다.

더우주 관계자는 “중국과 유럽, 미국, 중동, 아시아에 이어 호주에도 진출하게 됐다”며, “이번 호주 메리 시즌스입점을 시작으로 오세아니아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더우주는 최근 SM엔터테인먼트가 인수한 키이스트가 주주로 있는 국내 기능성화장품 브랜드다. 현재 중국과 유럽, 미국, 아시아 등 33개국 1만여 곳 매장에 입점했다. 최근에는 국내에서 떠오르는 배우 중 한 명인 우도환을 모델로 발탁해 TV CF 등 활발한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