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7 09:39  |  정치

‘정치적 댓글 조작’ 드루킹, 17일 검찰 기소... 평창 건 수사

center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차 경제관계장관회의 시작 전 한 고위 참석자가 '드루킹' 관련 언론사 보도 내용을 요약한 글을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기사 내 댓글 추천 수를 높여 여론 조작을 도모한 혐의를 받는 파워블로거 ‘드루킹’ 등 3명이 검찰에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이진동)는 이날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 정부를 비판하는 댓글에 추천 수를 높여 여론 조작을 도모한 혐의로 필명 ‘드루킹’의 김씨 등 3명을 구속기소할 방침이다.


이들은 지난 1월 메신저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매크로 프로그램을 다운로드해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기사의 추천 수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구속 기한은 18일까지다. 검찰은 이 점을 고려해 우선 경찰이 송치한 혐의만을 적용해 기소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의 수사 내용을 지켜본 뒤 본격 조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앞서 사건을 수사한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달 21일 경기도 파주 김씨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3명을 긴급 체포한 바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텔레그램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 등에게 활동 내용 등을 지속적으로 보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주로 김씨가 메시지를 일방적으로 보냈고, 김 의원은 메시지를 거의 확인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씨는 또한 자신이 운영하는 네이버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들에 대한 인사 청탁을 하기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 의원이 이를 청와대에 전달했으나, 실제 인사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김 의원은 그 이후부터 김씨의 태도가 돌변해 김씨와 거리를 뒀다고 밝혔다.

한편 김씨는 건강상의 이유 등을 들며 검찰의 소환 통보에 불응했다. 검찰 관계자는 “추가 조사 없이도 경찰 송치 혐의에 대해 기소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