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7 10:37  |  정치

김기식 금감원장, "비록 부족해 사임하나 금융개혁 반드시 이뤄야"

SNS 통해 대국민 사과 전해…선관위 해석은 아쉬워

center
(사진=뉴시스) 17일 SNS에 대국민사과의 뜻을 전한 김기식 금감원장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로부터 셀프후원금 논란과 관련해 위법 판정을 받아 취임 2주 만에 자리에서 물러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SNS를 통해 국민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17일 김 원장은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 기대에 못 미친 점과 문재인 대통령에게 누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선관위 판단과 관련해 “총선 공천 탈락이 확정된 상태에서 유권자조직도 아닌 정책모임인 의원모임에 1000만원 이상 추가 출연키로 한 모임의 사전 결의에 따라 정책연구기금을 출연한 것이 선거법 위반이라는 선관위 판단을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이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또한 그는 “저는 비록 부족해 사임하지만 임명권자께서 저를 임명하며 의도하셨던 금융개혁과 사회경제적 개혁은 그 어떤 기득권적 저항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추진되어야 하고 그렇게 될 것이라 믿는다”며 후임자가 반드시 금융개혁을 이뤄줄 것을 당부했다.

김 원장과 관련된 선관위 유권해석을 접한 청와대는 이날 오전 김 원장이 제출한 사표를 수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일 청와대는 김 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에서 지원 받아 나간 해외출장과 정치후원금 출연 행위에 대해 선관위에 유권해석을 의뢰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김 원장이 위법 판정을 받을 경우 사임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김 원장이 지난 2년간 지출 자료나 정치자금에 대한 지출소명을 전부 선관위에 제출했지만 선관위가 지난 2년 동안 어떠한 문제제기나 위법과 관련해 조치를 내리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또 다른 논란이 되고 있다.

김필주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