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7 18:34  |  시사종합

점입가경 대한항공 오너가 갑질행위…이명희 이사장 폭언 논란

이 이사장, 대한항공 임직원 자택으로 호출해 욕설 퍼붓기도

center
(사진=뉴시스) 대한항공 갑질행위 규탄 퍼포먼스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광고 회사 직원에게 물컵을 집어 던져 갑질행위 논란에 휩싸인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가 연일 이슈에 오르고 있다.

이같은 상황 속에서 조 전무 모친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갑질 행위 관련 의혹도 제기돼 논란이 더욱 가속화 되고 있다.

17일 ‘머니투데이’는 이 이사장의 수행기사였던 A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과거 이 이사장이 저질렀던 갑질 행위 내용을 보도했다.

2011년 초 업무를 시작한 A씨는 수행기사로 일하는 3개월 간 당시 집사였던 B씨에게 행해졌던 이 이사장의 폭언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

A씨에 의하면 이 이사장은 당시 B씨가 조금만 행동이 늦어도 “죽을래 XXX야”, “XX놈아 빨리 안 뛰어 와” 등 욕설을 날렸다. 이로 인해 A씨는 B씨를 ‘항상 고개를 숙이고 뛰어다니는 사람’으로 기억했다.

이후 이 이사장은 A씨에게도 욕설을 퍼붓기 시작했다. A씨는 “운전을 하지 않을 때는 종로구 구기동 자택에서 대기하면서 집안일을 도왔는데 그때마다 집사와 함께 욕을 먹었다”고 밝혔다.

또한 “이것밖에 못 하느냐며 XXX야라는 폭언을 들었는데 괴로웠다”며 당시 폭언으로 인해 느꼈던 심정을 전했다.

A씨는 조양호 회장 일가 자택 앞마당에 있는 화단에서 일할 때 특히 이 이사장이 민감하게 반응했다고 알렸다. 당시 화단을 가꾸기 위해 비료, 기구 등을 운반할 때마다 이 이사장으로부터 항상 욕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A씨에 따르면 이 이사장의 폭언은 조 회장이 없을 경우에 유독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조 회장이 있을 경우 B씨와 A씨에게 폭언을 하지 않다가 조 회장이 자리를 비울 경우 바로 심한 폭언을 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뿐만 아니라 이 이사장은 오전부터 대한항공 임직원 5·6명을 자택으로 불러들여 거실에 일렬로 세운 후 욕설을 시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불려 온 직원 중 50대로 보이는 직원에게 ‘이따위로 일을 할 거냐’며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설과 폭언을 했다 이어서 물건을 집어 던졌는지 당시 집 안에서 유리가 깨지는 소리도 들렸다”며 충격을 받았던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이같은 이 이사장의 갑질 행위에 충격을 받은 A씨는 결국 일한지 3개월만에 사직서를 제출하고 이 이사장 수행기사를 마지막으로 수행기사 일 자체를 완전히 그만뒀다고 밝혔다.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의 ‘땅콩 회항’ 사태에 이어 조 전무의 ‘물컵 세례’, 이 이사장의 과거 폭언 행위까지 대한항공 오너일가의 갑질 행위가 속속 밝혀지면서 대한항공에서 상호 ‘대한’과 영문명 ‘Korean Air’를 사용 못하도록 해야 한다는 청와대 청원은 17일 오후 6시 기준 7만5330명을 넘어서고 있다.

이와함께 직장인 익명 앱 ‘블라인드’에서는 조 전무의 폭언을 녹음해 공개한 내부 고발자와 관련해 대한항공 측에서 핸드폰 전수조사가 있을 것이라는 대한항공 직원이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글이 게시돼 또 다른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김필주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