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8 15:03  |  CT·뉴미디어

국내 AR·VR 대표 3사, ‘Project X’ 본격 가동

소셜네트워크·미디어프론트·닷밀, ‘Seoul VR·AR EXPO 2018’ 공동 참가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국내 AR(증강현실)과 VR(가상현실) 분야의 대표 회사들이 한데 뭉쳤다. 프로젝트명은 ‘ProjectX(프로젝트X)’다.

프로젝트X는 AR 전문기업 ‘소셜네트워크’와 VR·NX 기업 ‘미디어프론트’, 그리고 최근 평창동계올림픽과 평양 공연 등에서 잇따라 최첨단 MR(혼합현실)을 선보인 ‘닷밀’ 등 국내 대표 기술업체 3사가 모인 협업 프로젝트다.

center
(사진=소셜네트워크)

세 기업은 모두 각각 AR, VR, MR 분야에서 강점을 가지고 있는 기업들이다. 자신들 각자의 기술을 융합해 XR(확장현실)이라는 새로운 개념의 시대를 열자는 취지로 힘을 모았다.

이들은 그 첫 걸음으로 오는 19일 개최되는 ‘Seoul VR·AR EXPO 2018’에 참가한다. 공동 부스를 설치해 기술을 융합한 새로운 형태의 디지털 공간을 선보일 예정이다.

프로젝트X는 이번 행사에서 XR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는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펍’을 연출할 계획이다. 다양한 VR 어트랙션과 AR 전시 작품, 그리고 프로젝션 매핑 기술과 디제잉 등이 한데 어우러져 분위기를 연출할 전망이다.

박홍규 미디어프론트 대표는 “이번 행사의 공동 전시를 계기로 XR이라는 개념을 대중화하고, AR과 VR이 결합된 새로운 형태의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프로젝트X는 지난 2017년 여름부터 시작된 공동 프로젝트다. 각기 다른 기술에 강점을 가진 세 기업이 모여 새로운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공간을 기획하기 위해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