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3 08:00  |  여행

[미 동부 해변 투어] 한여름 밤의 꿈, ‘롱브랜치 비치(Long branch beach)’에서 현실로

center
[웹데일리=손시현 기자] 뉴저지주에 위치한 ‘롱브랜치 비치(Long Branch Beach)’

뜨거운 햇살 아래 시원하게 파도를 가르는 서퍼와 짙푸른 야자수,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Surfing USA의 흥겨운 리듬, 석양 아래 붉게 물든 로맨틱한 해변과 그 길을 따라 거니는 연인들. 이처럼 ‘미국의 바닷가’ 하면 저마다 머릿속에서 절로 따라붙는 풍경들이 있다.

이러한 풍경들은 주로 라호야 비치, 라구나 비치, 산타 모니카 비치 등 유명 해변이 밀집해있는 미 서부에 분포해있다. 미 서부의 해변 투어와 미 동부의 도시 관광, 그 사이에서 갈등 중이라면 뉴저지주에 위치한 ‘롱브랜치 비치(Long Branch Beach)’를 주목하자.

롱브랜치 비치의 짙푸른 바다, 그 옆의 눈부신 백사장을 따라 걷다 보면 근사한 호텔들을 볼 수 있다. 이곳에는 숙박은 물론, 해변을 배경으로 한 예식까지 가능한 호텔이 많기에, 현지인들의 신혼여행지로 인기가 높다. 또한, 이곳은 아름다운 경치만큼이나 볼거리 가득한 상점이 있으며, 다양한 종류의 음식점 등 상업 시설도 알차게 들어서 있어 편의를 고려한 여행지로도 손색없다. 한여름 밤의 꿈, 롱브랜치 비치에서는 더이상 꿈이 아닌 현실이 된다.

center

◇ 롱브랜치 비치로 향하는

뉴저지 버겐 카운티에서 가든 스테이트 파크웨이(Garden State Parkway) 도로를 타고 한 시간에서 한 시간 반 정도 내려가면 조용한 바닷가 마을 ‘롱브랜치(Long Branch)’에 도착한다. 길게 뻗은 백사장 뒤로는 잘 조성된 보드워크가 있고, 보드워크 주변에 각종 상점과 파킹 장소가 있다. 미터 파킹은 한 시간에 3불, 공영주차장은 하루 20불 정도의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여름 시즌에는 주중에도 미터 파킹을 잡기는 쉽지 않지만, 운 좋게 찾았다면 주차 티켓을 끊을 때 예상 시간을 넣으면 원하는 만큼 주차할 수 있으니 참고할 것.

center
▲해변을 따라 예쁘게 조성된 보드워크


즐길 거리

보드워크를 지나 아래로 내려가면 깨끗하고 아름다운 백사장이 나온다. 적당한 장소에 가져온 짐을 풀고 자리를 잡으면 여름을 즐길 준비 끝. 어린 자녀를 동반한다면 비치 텐트나 파라솔은 필수다.

볼거리

해변을 따라 예쁘게 조성된 보드워크를 걷다 보면, 길게 늘어선 상점 앞에서 발길이 멈춘다. 꼭 무언가를 사지 않아도 좋다. 그저 보는 것만으로도 즐거운 아이 쇼핑을 하기에 충분한 곳이다. 또한, 여름밤에는 때때로 바닷가에서 무료로 콘서트와 영화 상영을 하므로 운이 좋다면 눈과 귀가 호사를 누릴 수 있다.

center
▲Nino’s Ribeye Sandwich

먹거리

보드 워크를 중심으로 많은 레스토랑이 줄지어 있다. 이 중 가장 추천할 만한 곳은 Avenue Le Club으로, 주로 해산물 요리를 선보이는 프렌치 레스토랑이다. 이곳에서는 식사뿐만 아니라, 대형 연회석이 마련되어 있어 각종 기념행사나 결혼식과 같은 다양한 이벤트가 가능하다. 특히 낮보다 밤을 더 즐기고 싶다면 이곳에서 운영하는 Beach Bar와 Beach Club을 이용해보자. 은은한 조명과 밤의 수영장은 운치를 더해준다.

조금 더 가벼운 식사를 원한다면 Nino’s Ribeye Sandwich를 추천한다. 이곳의 주요 메뉴는 수제 햄버거로, 주문과 동시에 즉석에서 제조되어 신선함을 자랑한다. 추천메뉴는 The Godfather과 Nino’s Augus Burger이다.

WD매거진팀 story212@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