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9 11:49  |  자동차·항공

경찰, 조현민 ‘물벼락 갑질’ 대한항공 압수수색

"본사 사무실서 휴대전화 등 관련자료 확보"

center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신경철 기자]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의 ‘물벼락 갑질’을 수사하는 경찰이 19일 대한항공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대한항공 본사에서 발생한 폭행사건 의혹과 관련해 관계자에 대한 말 맞추기, 회유, 협박 시도가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오전 9시 20분부터 대한항공 본사 사무실에 수사관 6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회의 이후로 말 맞추기나 회유·협박 시도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휴대전화 등을 확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 18일에도 ‘물벼락 갑질’ 당시 회의 녹음 내용을 확보하기 위해 회의에 참석한 A 광고대행사 본사를 2시간 동안 압수수색을 벌인 바 있다.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공항동 본사에서 자사 광고를 대행하는 A 업체와의 회의에서 A업체 직원 2명에게 소리를 지르고 얼굴을 향해 물을 뿌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에 경찰은 지난 17일 내사에서 정식 수사로 전환했고, 조 전무를 출국 정지했다.

신경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