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0 15:25  |  산업일반

코트라, 2018 혁신기술 상담회 개최… 글로벌 기업 한 자리에

left
(사진=KOTRA)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코트라(KOTRA)가 19~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2018 혁신기술상담회’를 진행한다.

2회 째를 맞는 혁신기술상담회는 국내기업의 4차 산업혁명 분야 글로벌 가치사슬 참여확대를 목적으로 컨퍼런스, 상담회, 투자피칭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약 1,000명이 넘는 업계 전문가와 구직자들이 현장을 찾을 전망이다.

19일 개최된 혁신기술상담회 컨퍼런스에는 볼커 지글러(Volker Ziegler) 노키아 수석부사장이 기조연설자로 나서 ‘5G가 불러올 미래혁명’에 대해 발표했다. 또한 모빌리티와 블록체인, 바이오테크 등을 주제로 전문가 패널토의와 세미나에서는 국내 기업 관계자 350명이 참석해 기업들의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모빌리티 세션 패널로 참여한 토니 니(Tony Lie) 패러데이퓨처 공동창업자 겸 부사장도 한국기업과의 전기차 분야 협력 기회를 찾기 위해 방한했다. 그는 “전기차 분야는 진입장벽이 낮기 때문에 양산 능력과 노하우를 갖춘 한국 부품엽계가 진출을 검토할 만하다”고 전했다.

글로벌 기업들은 한국의 스타트업 찾기에 나섰다. 19~20일 이틀간 열리는 파트너십 상담회에는 비와이디, 소니, 싱크팹, 시아순로봇 등 해외 혁신기술 선도기업 43개사가 방한해 국내 120개 사와 총 270여 건의 상담을 진행한다.

특히 해외 통신사업자들의 방한 수요가 높았다. 미국 스프린트와 브로드컴, 노키아 등 대표적인 글로벌 통신사업자들이 동시에 방한했다. 이들은 공통적으로 5G나 IoT(사물인터넷) 분야의 스타트업을 찾는다.

파트너십 상담회와 별개로 취업과 창업 관련 부대행사도 준비됐다. 창업분야에서는 총 33개의 국내외 창업팀이 해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투자유치를 위한 피칭과 개별상담을 실시한다.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한국은 글로벌 협력을 통해 5G 등의 분야에서 혁신기술 표준을 선도할 잠재력을 갖췄다”면서 “다양한 혁신기술 분야에서 공동개발과 라이선싱, 투자 등 해외 수요를 발굴해 국내 기업들의 해외 세계무대 진출을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