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2 16:42  |  자동차·항공

관세청, 한진家 ‘탈세’ 정조준…압수물 분석 착수

항공기 부품 및 통관 리스트 전수 조사

center
관세청 직원이 21일 오후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내 대한항공 항공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친 후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신경철 기자] 관세청이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상습적인 밀수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 이들의 신용카드 내역과 압수수색 물품을 대조하는 등 증거 분석에 들어갔다.

22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관세청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물품, 현장 사진 등을 정리하며 총수일가의 출입국 기록, 신용카드 내역 등과 비교하는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대한항공의 항공기 부품 세관 신고 및 통관 품목 리스트도 전수 조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관세청은 지난 21일 총수일가에 대한 내사를 정식 수사로 전환하고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와 조현아·원태 3남매의 자택 등 3곳과 대한항공 사무실 1곳에 압수수색에 들어간 바 있다.

이는 최근 SNS, 언론 제보 등을 통해 쏟아진 총수일가의 조직적인 관세 탈루 의혹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대한항공 전·현직 직원에 따르면 총수일가는 해외에서 고가의 가구와 의류, 인테리어 수품, 식품 등을 구매해 현지 대한항공 지점에 맡기면 항공사는 항공기 부품 등 내부 거래품목인 것처럼 위장해 들여오고 있다. 이를 위해 공항에 상주하는 대한항공 임직원들이 대신 수하물을 찾는 방식으로 상습적으로 관세를 포탈했다는 의혹이다.

이 같은 증언이 사실이라면 밀수에 해당하는 중범죄로 5년 이하의 징역형과 포탈세액의 10배에 달하는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관세청은 관련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제보자와 계속 접촉을 시도했지만 '공범 혐의' 등의 우려로 난항을 겪었지만 이번 압수수색 분석 작업을 통해 관세청의 수사는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관측이다.

신경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h. 웹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