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5 10:34  |  CT·뉴미디어

네이버, 댓글정책 개편안 발표... 기사당 댓글 3개로 제한

center
(사진=네이버)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네이버가 자사 뉴스서비스의 새로운 댓글정책 개편안을 발표했다. 최근 ‘드루킹’ 논란으로 붉어졌던 ‘매크로’를 이용한 댓글 여론 조작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조치로 풀이된다.

네이버는 25일 네이버 다이어리를 통해 ‘댓글정책이용자패널’에서 협의했던 4가지 댓글정책 개편안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앞서 지난 3월 뉴스 댓글 서비스 운영 원칙과 정책의 전면적인 검토를 위해 댓글정책이용자패널을 발족한 바 있다.

먼저, 24시간 동안 한 계정으로 클릭할 수 있는 공감·비공감의 개수를 50개로 제한했다. 취소 역시 해당 개수에 포함된다. 동일한 댓글 내에서는 기존과 같이 한 번의 공감·비공감만 가능하다.

또한 한 계정으로 동일한 기사에 작성할 수 있는 댓글의 수를 3개로 제한했다. 기존에는 동일한 기사에 최대 20개까지 댓글을 작성할 수 있었다.

연속으로 댓글을 작성할 수 있는 최소 작성 간격은 기존 10초에서 60초로 늘어났다. 공감·비공감은 추후 10초의 간격을 두도록 개편될 예정이다.

이번 개편은 매크로 기능을 이용한 이른바 댓글 ‘어뷰징’을 제한하기 위한 조치다.

네이버는 댓글 정렬, 계정 블라인드 처리, 소셜 계정을 활용한 댓글 작성 등에 대해서도 개선안을 논의중이라고 전했다. 이르면 5월 중순경 적용될 예정이다.

네이버 측은 “최종적으로 모든 사용자가 같은 정보를 보는 구조에서 개인화된 다양한 정보를 보는 구조로 개선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h. 웹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