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2 16:46  |  웹콘텐츠

스토리타코, 디앤씨미디어와 IP교류… 웹소설 ‘남자지옥’ 게임화

center
(사진=스토리타코)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게임개발 스타트업 스토리타코가 콘텐츠 전문기업 디앤씨미디어와 협약을 체결하고 웹소설 <남자지옥>을 게임화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스토리타코는 게임 <학생회 그놈들>과 <위험한 그놈들>을 제작했던 게임개발업체다. 이번 <남자지옥>은 스토리타코의 세 번째 프로젝트다.

스토리타코는 디앤씨미디어와의 협약으로 오는 7월 웹소설 <남자지옥>을 게임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웹소설 <남자지옥>은 약 150만 명이 읽은 인기 웹소설 <황제의 외동딸>로 유명한 윤슬 작가의 작품이다. 앞서 웹툰으로도 제작돼 큰 인기를 끌었다. 스토리타코는 지난 작품의 성공에 힘입어 이번 <남자지옥>의 게임화도 성공적으로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디앤씨미디어 관계자는 “스토리타코는 <남자지옥> 속 진취적인 여성 캐릭터를 게임으로 잘 살릴 수 있는 개발사”라고 기대감을 표출했다.

김제일 스토리타코 대표는 “<남자지옥> IP를 활용하면서도 스토리타코만의 색을 입혀 나갈 것”이라며 “일반적인 스토리게임에서 하는 공략 캐릭터 선물 시스템, 다양한 의상 입히기, 방 꾸미기, 미니게임 등도 <남자지옥>에 알맞게 적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본격적으로 개발에 접어든 <남자지옥>은 7월 국내 출시 이후 중국과 동남아시아 등 해외 진출도 모색할 예정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