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4 09:00  |  

[칼럼]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손상, ‘인라이튼 레이저’로 개선 가능

[웹데일리=손시현 기자]
center
(사진 출처 = 123rf)

◇ 피부의 최대 적, 자외선


평상시 자외선 노출이 많은 야외에서 일을 하는 김지현 씨(여, 26세)는 집 근처 대구 피부과를 찾았다. 최근 얼굴에 주근깨, 잡티가 부쩍 늘었기 때문이다. 특히나 여름철의 강한 자외선은 피부노화, 피부암 등 각종 질환의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자외선에 지속적으로 노출될 경우 피부구성성분의 변화로 기미, 흑자 등의 색소성 병변이 발생하게 되며, 주름이 생기거나 탄력이 저하한다. 따라서 일상에서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여 미리 예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 피부과 치료로 피부생기를 되찾자

미처 예방을 하지 못했다면 피부과 치료로 잃어버린 피부 생기를 되찾을 수 있다. 최근 여름철에 지친 피부를 재생하기 위하여 전문 병원에서 각종 레이저치료나 주사제제들이 많이 사용되고 있다. 그 중 미국 큐테라사에서 출시된 피코레이저 인라이튼은 높은 에너지와 효율로 주변조직의 손상 없이 색소성 병변 등을 빠르게 치료하고, 통증 및 부작용이 적다. 또한, 난치성 색소질환이나 재발성 기미, 문신제거 등에 효과적으로 치료가 가능한 특징이 있다.

피부 노화의 표식인 주름과 탄력저하는 인라이튼을 이용한 니플스 시술을 통해 기존의 프락셔널레이저 치료에 비해 표피손상을 줄이면서, 피부재생, 피부결 개선, 탄력증가, 모공 축소 등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또한, BL 135 주사, DNA 재생주사, 아기주사 등의 주사제제는 단독은 물론, 레이저 시술과 병용하였을 경우 효과를 증대시킬 수 있는 방법으로, 피부가 가진 고유의 재생능력을 활성화시켜 미백, 탄력 증가 및 피부재생, 유수분 밸런스 조정, 주름개선의 효과를 낼 수 있다. 단, 시술 후 출혈과 색소침착, 탈색현상 등의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는 만큼 충분한 상담을 받고 결정하여 시술 받을 필요가 있다.

대구 비엘성형외과 피부과의원 이규채 원장은 “아무리 좋은 시술이라도 개인의 피부타입, 피부의 손상정도, 색소침착의 정도, 기저질환 여부 등 여러 가지 요건을 고려하여 그에 맞는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져야 하기 때문에 피부과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을 통해 자신에게 맞는 시술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비엘 성형외과의원 이규채 원장

WD매거진팀 story212@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