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8 09:29  |  정치

문재인 대통령 “북미 정상회담, 완전한 비핵화 위한 통 큰 합의가 중요”

center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의 실현을 위한 통 큰 합의와 구체적인 방안이 마련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는 9일 일본 방문을 앞두고 가진 일본 요미우리신문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긍정적 토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한반도의 평화 정착과 남북 공동 번영은 비핵화의 실질적인 진전, 그리고 북미관계 정상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가능하게 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북미 정상회담의 전망에 대해서는 “아직 개최되지 않았고 비핵화의 구체적인 조치가 담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성급한 낙관은 금물”이라며 “그러나 과거의 전례에 따라 이번 협의도 실패할 것이라는 비관론에 빠지면 아무 일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국제사회의 요구를 명확히 이해하고 있다. 따라서 북미 간의 신뢰를 강화하고 합의가 잘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역할을 다 해나가고자 한다”면서 “이 과정에서 일본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주요 관련국들과도 긴밀히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에 대해 “일본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완전한 비핵화 달성을 위한 한미일 공조, 북한의 체제 안전 보장을 위한 북일관계 정상화 등 다양한 측면에서 그러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북일 간 대화가 재개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관계가 정상화되면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 평화와 안정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한국은 앞으로도 일본과 긴밀히 소통하고 공조할 것”이라며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은 물론 한반도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앞으로의 여정에서 일본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