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8 15:37  |  자동차·항공

제주항공, 1Q 매출 3000억원 돌파…15분기 연속 흑자

“후발항공사와 차별화된 사업모델 효과"

center
[사진=제주항공]
[웹데일리=신경철 기자] 제주항공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3086억원과 영업이익 464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실적으로 제주항공은 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갈아치우며 15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올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8.5%와 70.6%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15.0%를 기록했으며, 법인세 113억원 등을 제외한 당기순이익은 36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7.1% 늘었다.

매출액은 분기 기준으로 회사 창립 이후 처음 3000억원을 돌파했다. 영업이익 역시 사상 최대 규모이며, 분기 기준으로 2014년 3분기부터 15분기 연속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이는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수치다. 금융정보업체 와이즈에프엔이 추정한 제주항공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2966억원, 영업이익 380억원, 당기순이익 290억원이었다.

제주항공은 이같은 실적을 달성한 요인으로 ▲지난해 12월 1대, 올해 1분기 2대 등 수요를 감안한 선제적이고 공격적인 기단 확대 ▲내국인 최대 출국 수요지인 일본·동남아 노선 위주의 유연한 노선 운용 ▲노선 확대에 따른 항공기 가동률 향상 ▲규모의 경제 실현에 따른 정비비, 리스료 등 주요 고정비용 분산 ▲단순 여객 수송에 그치지 않고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부가사업 시도 등을 꼽았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볼 때 국제유가 상승, 사드 정국으로 인한 중국인 관광객 감소 등 부정적인 외부변수가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면서 “이번 1분기 실적은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투자, 단일기종 전략에 따른 다양한 부가사업 창출 등 후발항공사와 차별화된 사업모델이 효과가 있었음을 입증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올해 안에 미국 보잉사로부터 구매 계약한 항공기 3대를 포함, 올해 계획된 항공기를 차질 없이 도입해 고정비 절감 등 규모의 경제를 통한 긍정적 효과를 극대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주항공은 현재 34대를 운용 중인 보잉 737-800 항공기의 보유 대수를 연말까지 39대로 늘릴 계획이며, 오는 3분기부터는 리스 항공기 외에 직접 구매한 신규 항공기들을 차례로 도입할 예정이다.

center


신경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