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9 09:07  |  산업일반

국내 30대 기업 임원 평균 연령 ‘만 52.9세’

여성 임원 전체 3.8% ‘유리천장’ 심각

center
[웹데일리=신경철 기자] 국내 30대 기업 임원 평균 연령은 만 52.9세로 나타났다. 평균 연령이 가장 높은 기업은 한국전력, 가장 낮은 기업은 넷마블로 조사됐다.

잡코리아는 2017년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국내 30대 대기업 및 공기업 임원 3463명의 연령 분포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출생연도별로는 1964년생이 전체의 10.1%로 가장 많았고 ▲1965년생 9.9% ▲1963년생 9.0% ▲1966년생 8.1% 등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50대 임원이 73.1%였고, 40대와 60대 이상이 각각 21.6%와 5.2%였다.

만 30대 임원은 4명(0.1%)이었는데, 각각 SK텔레콤과 넷마블, 카카오, 삼성전에 재직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30대 기업 가운데 임원 평균 연령이 가장 높은 곳은 한국전력으로 62.6세에 달했다. 우리은행(57.4세), 포스코(57.3세), 기업은행(57.1세) 등도 임원 평균 연령이 비교적 높았다.

반면 넷마블은 임원 평균 연령이 44.7세로 가장 낮았으며, 셀트리온(47.6세)과 아모레퍼시픽(49.0세), 카카오(49.3세) 등이 뒤를 이었다.

30대 기업 임원들의 성별을 조사한 결과 전체의 96.2%가 남성으로 조사됐다. 여성 임원은 전체의 3.8%로 집계돼 ‘유리천장’의 벽이 두꺼운 것으로 나타났다.

신경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