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9 10:21  |  CT·뉴미디어

네이버, 올 3분기부터 뉴스 편집 ‘NO’… 아웃링크 도입 추진

center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네이버가 올해 3분기부터 뉴스 편집에서 완전히 손을 떼기로 했다. 대신 뉴스를 클릭하면 해당 언론사의 사이트로 직접 연결되는 ‘아웃링크’ 도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네이버는 9일 오전 서울 역삼동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뉴스 편집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직접 기자들과 만나 “올해 3분기 이후부터 네이버는 더 이상 뉴스 편집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이같은 조치에 대해 “언론사가 직접 뉴스를 편집하고, 광고 수익과 독자 데이터를 언론사에 제공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도입의 필요성이 제기됐던 아웃링크 전환에 대해서는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성숙 대표는 “아웃링크 전환에 원칙적으로 동의한다”면서 “일괄적인 도입은 어렵지만, 언론사와 개별 협의를 통해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드루킹’ 사태 등으로 논란이 일었던 댓글 서비스에 대해서는 개별 언론사가 댓글의 허용 여부나 정렬 방식 등 정책을 결정하게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사용자 패턴을 더 면밀히 감지하고, 매크로(자동 프로그램) 공격에 대해서도 24시간 감시 체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모바일 환경에도 변화가 있을 전망이다. 네이버는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를 완전히 제외하고, 검색 중심의 첫 화면으로 개편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역시 모바일 첫 화면에서 제외될 예정이다.

한성숙 대표는 “3,000만 명이 넘는 사용자들이 모두 동일한 뉴스를 보고, 동일한 실시간 검색어를 보는 현재의 구조로는 모든 사용자를 만족시키기 힘들어졌다”면서 “뉴스 편집에서 물러나 네이버 본연의 모습인 정보와 기술 플랫폼에서 새로운 답을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