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0 10:06  |  사건사고

세월호, 참사 4년 만에 드디어 바로 선다

center
10일 오전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에서 현대삼호중공업 관계자들이 옆으로 누워 있는 세월호를 바로 세우기(직립) 위해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세월호가 참사 4년여 만에 드디어 바로 선다. 육지로 올라온지 1년여 만이다.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와 현대삼호중공업은 10일 오전 9시부터 1만 톤급 해상크레인을 이용해 목포신항에 누워있는 세월호를 바로세우는 작업에 돌입했다.

작업은 총 6단계로 진행된다. 35도, 40도, 50도, 55도, 90도 등의 직립 작업이 단계적으로 실시된다.

작업은 4시간 내로 마무리될 전망이다. 선체가 장시간 쇠줄에 매달려 있을 경우 하중을 견디지 못해 손상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현재 세월호에는 직립을 위한 철제 빔 66개가 설치돼 있으며, 1만 톤급 해상크레인과 쇠줄로 연결돼 있다. 직립은 해상크레인이 쇠줄을 뒤에서 끌어당기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선조위는 세월호가 직립에 성공하면 그동안 수색하지 못했던 기관 구역과 4층 선수 좌현 구역을 수색할 계획이다.

선조위 관계자는 “예행연습을 통해 문제점들을 해소한 만큼 오늘 작업에 별다른 장애 요소는 없다”면서 “순조롭게 진행되면 당초 예정시간보다 일찍 마무리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