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5 09:54  |  사건사고

국세청, MB 실소유 의혹 '다스'에 400억원 세금 추징 통보

다스 본사·공장 등 700억원 상당의 부동산도 가압류

center
(사진=뉴시스) 국세청 MB 소유 의혹 다스에 400억 탈루세액 추징 통보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국세청이 구속 수감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제 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에 수백억원 대의 세금 추징을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15일 세정 당국 및 업계에 의하면 최근 국세청은 다스에 법인세 등을 포함한 탈루세액 400억원 추징을 통보했다.

또한 다스 본사·공장 등 700억원 상당의 부동산도 가압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국세청은 지난 2016년 12월부터 약 3개월간 다스에 대해 정기 세무조사를 벌여 법인세·지방소득세 등 약 39억원을 추징했다.

또 서울지방국세청 국제거래조사국은 지난 1월부터 3월 중순경까지 다스 본사 및 협력업체 등을 상대로 강도 높은 세무조사를 실시했다.

이후 국세청은 지난달 중순 다스에 약 300억원, 협력사 두 곳에 대해서는 50억원 가량의 탈루세액을 추징하고 일부 부동산을 압류한 바 있다.

다스는 경북 경주 외동농공지구 본사, 서울 공장·연구소 외에도 중국·미국·인도·브라질·체코 등에 현지 법인이 있다.

2017년 기준 이 전 대통령 형인 이상은씨가 지분 47.26%를 보유한 대주주이며 대표이사로 등기돼있다.

지난해 12월 7일 참여연대는 이 대표와 이 전 대통령으로 추정되는 실소유주(성명 불상)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현재 검찰과 이 전 대통령 측은 다스 실소유주가 누구인지를 두고 법정 공방을 이어가는 중이다.

김필주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