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 10:05  |  정치

北, 남북고위급회담 무기한 연기 통보… 한미연합훈련 문제 삼아

美 정부 “北 입장 예의주시… 북미회담 준비는 계속”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북한이 판문점선언 후속 이행 논의를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을 당일인 오늘(16일) 새벽 전격 무기한 연기했다. 한국과 미국의 공중연합훈련을 그 이유로 꼽았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우리는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전쟁소동과 대결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에서 16일로 예정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고 보도했다.

center
북한 조선중앙TV가 12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공보를 통해 핵실험장 폐기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보도화면 캡처)

매체는 “11일부터 남조선 당국은 미국과 함께 공중선제타격과 제공권장악을 목적으로 하는 대규모 ‘2018 맥스 선더’ 연합공중전투훈련을 벌여놓고 있다”면서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를 겨냥해 벌어지는 이번 훈련은 판문점선언에 대한 노골적 도전이며, 조선정세흐름에 역행하는 고의적인 군사적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남조선 당국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 노력하자고 약속하고서도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판문점선언을 비방중상하는 놀음도 감행하게 방치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매체는 “북남고위급회담이 중단되고 난관과 장애가 조성된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에 책임이 있다”면서 “미국도 남조선 당국과 함께 벌이고 있는 군사적 소동을 놓고 일정에 오른 조미수뇌상봉의 운명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매체는 “미국과 남조선 당국의 차후 태도를 예리하게 지켜볼 것”이라며 협의의 여지를 남겼다.

center
(사진=뉴시스)

정부는 이와 관련해 오전 0시 30분경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전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날 오전 10시 통일부를 통해 북한 측의 회담 무기한 연기 통보에 대한 입장을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다소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미국 정부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즉각적인 입장 표명을 유보한 채 북한의 정확한 의도를 분석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새라 어버키 샌더스 미국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회담 중지와 관련한 내용을 들었다”면서 “북한이 밝힌 내용에 대해 별도로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동맹국들과도 지속적으로 조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북한이 문제로 거론한 이번 훈련은 한미동맹 차원의 연례적 방어훈련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인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차질없이 진행해 나간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북한의 이같은 경고 내용을 알고 있다고도 전했다.

한편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의 회담 무기한 연기 통보와 관련한 공세를 차단에 주력하는 분위기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16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북측 통보에 청와대가 정확한 뜻과 의미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면서 “정확한 상황이 파악될 때까지 정치권과 언론은 오해와 억측을 자제해 달라”고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 역시 “갑자기 회담이 취소돼서 많은 분들이 걱정하지만 미국은 바로 북미회담 준비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