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 10:18  |  CT·뉴미디어

네이버, 지방선거 기간 뉴스 댓글 노출 않기로… SNS계정 댓글은 제한

center
네이버 본사 모습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네이버가 내달 예정된 지방선거 기간 동안 정치·선거 관련 기사에 댓글 내용을 노출하기 않기로 했다.

네이버는 16일 선거 기간 동안 특정 상위 댓글에 집중되지 않도록 정치, 선거 기사의 서비스 방식을 변경한다고 밝혔다.


서비스 방식 변경에 따라 네이버는 해당 기간 동안 정치와 선거 기사에 작성된 댓글의 수만 노출시킨다.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네이버 뉴스 댓글’ 페이지로 이동해야 확인할 수 있다. 각 언론사 페이지에 작성된 댓글은 ‘언론사 뉴스 댓글’ 란에서 확인 가능하다.

또한 기사의 댓글 정렬 방식은 ‘최신순’으로 변경된다. ‘공감순’ 등 타 정렬 방식은 지원하지 않는다.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SNS 계정을 이용한 댓글 작성은 전면 제한된다. 해당 계정은 네이버 계정과 달리 인증을 받지 않아 매크로 공격에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 데 따른 조치로 해석된다.

네이버 측은 “공직선거법에 따라 실명인증 등 선거운동기간 일정에 맞춘 추가조치도 예정돼 있다”면서 “계정 관리 강화, 매크로 공격에 대한 대응 강화 등 댓글시스템 개편도 함께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