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9 10:08  |  건설

LG유플러스·두산인프라코어, 5G 활용한 '건설로봇' 만든다

양 사, 5G 기반 스마트건설 사업협력 위한 MOU체결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4차 산업혁명의 바람이 건설업계에도 불어닥쳤다. 5G를 활용한 무인자율 건설로봇이 세상에 나올 전망이다.

LG유플러스와 두산인프라코어는 5G 기반의 무인자율작업이 가능한 건설기계 기술 개발 등 스마트건설 사업협력을 위한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center
5G기반 무인자율건설기계 개발 등 스마트건설 사업협력을 위해 LG유플러스와 두산인프라코어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최주식 LG유플러스 5G추진단장(우), 안종선 두산인프라코어 Heavy BG장이 양해각서에 서명하고 기념촬영 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양 사는 이번 제휴로 5G 통신망과 드론, 센서, MEC, 초저지연 영상전송 기술 등을 활용해 건설 작업 현장에서 자율작업·원격제어가 가능한 건설기계를 개발, 실증할 계획이다.


국내에서 무인자율작업 기술 개발을 위해 건설기계 제조사와 통신사가 제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를 계기로 LG유플러스는 5G 기반 B2B시장을 선점해 나가고, 두산인프라코어는 건설기계 산업의 4차 산업혁명인 스마트 건설을 주도할 계획이다.

우선 연내 5G 기반의 원격제어 건설기계를 개발해 실증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협력 범위를 드론 3D 측량, 작업계획 수립, 시공관리까지 확대해 건설현장의 무인화를 앞당기겠다는 목표다.

개발될 건설기계에는 초저지연, 초고속, 대용량 등 5G의 특성이 적극 활용된다.

드론을 통해 대용량 3D 정보를 5G 통신망을 통해 실시간으로 전송하고, 자동으로 작업량과 시공 계획을 산출하게 된다. 건설기계에는 초저지연 영상 송신기를 설치해 수백 km 이상 떨어진 관제센터에서도 원격으로 실시간 제어가 가능하도록 할 전망이다.

양 사는 건설기계 무인자율화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건설현장의 작업 효율성이 높아지고 작업 현장의 위험요소들도 상당 부분 사라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건설기계 무인화 관련 전문기술직에 대한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최주식 LG유플러스 5G추진단장(부사장)은 “5G는 LTE 시대에 불가능했던 일들을 가능하게 한다”면서 “두산인프라코어와의 협력을 통해 건설기계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5G의 B2B 서비스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안종선 두산인프라코어 Heavy BG장(부사장)은 “이번 MOU를 통해 ICT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비즈니스 영역 개척에 속도를 더할 것”이라며 “기존에 보유한 스마트건설 기술에 첨단 통신기술을 접목해 세계 건설기계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