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9 14:01  |  TECH

AI기반 VR 신기술 등장... 어지럼증 줄이고 해상도 높였다

LGD·서강대, 세계 최초 인공지능(AI) 기반 VR기술·장비 공동개발

center
(사진=LG디스플레이)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영상 지연 현상과 잔영 문제를 개선하는 VR(가상현실) 신기술이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나왔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고해상도 품질을 구현하면서도 어지럼증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기술이다.

LG디스플레이와 서강대학교(강석주 전자공학과 교수팀)는 28일 VR의 영상 지연과 잔영 문제 개선을 위해 AI를 활용한 고해상도 콘텐츠 생성기술과 측정장비를 세계 최초로 공동 개발했다고 밝혔다.

center
LG디스플레이와 서강대학교가 VR 영상 지연과 잔영 문제 개선을 위해 세계 최초로 AI 활용 고해상도 콘텐츠 생성기술과 측정장비를 공동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LG디스플레이)

일반적으로 VR에 사용되는 HMD(헤드마운트 디스플레이)는 몰입도가 높은 반면 영상 지연과 잔영이 발생해 어지럼증을 유발했다. 특히 해상도가 높아질수록 고도의 연산이 필요해 이같은 현상이 더 자주 발생하는 문제점을 안고 있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저해상도 영상을 초고해상도 영상으로 실시간 생성하는 알고리즘이 핵심이다. AI의 딥러닝 기술을 통해 외부가 아닌 내부 메모리만을 사용해 알고리즘을 구현할 수 있게 했다.

이에 전력 효율이 상승해 모바일 제품에서도 고해상도의 VR 콘텐츠를 구현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영상 구현 시 시스템의 부하를 최소화해 영상 지연과 잔영을 최대 5배 이상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어지럼증은 최소화하면서 해상도는 끌어올린 셈이다.

LG디스플레이와 서강대는 더불어 인간의 목 움직임을 모사할 수 있는 정밀 모터를 적용한 플랫폼과 인간의 시각 체계를 모사한 광학 시스템을 적용해 영상 지연과 잔영을 정량 측정하는 기기도 함께 개발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IDC는 VR시장이 지난 2016년 1,000만 대 규모에서 오는 2021년까지 1억 대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기술 개발을 발판으로 고성장이 예상되는 VR 시장에서 국내 업계가 주도권을 잡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