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31 16:06  |  웹콘텐츠

3분 문학 '바이트', 서울국제여성영화제서 '3분 소설' 행사 개최

center
바이트의 3분 소설 작품들 (사진=바이트)
[웹데일리=고경희 기자] 3분 문학 플랫폼 '바이트'가 제20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마켓F에 참여해 즉석 주문 소설 ‘3분 소설’ 행사를 개최한다.

‘3분 소설’에서 바이트는 독자가 원하는 이야기를 1,000자 내외의 짧은 소설로 즉석에서 집필해준다. 이번 행사는 미국 작가 댄 헐리의 <60초 소설>에서 영감을 얻어 기획됐다. 기존 문학이 작가의 상상력과 영감을 독자들에게 일방적으로 제공하는 형태였다면, ‘3분 소설’은 철저히 ‘주문자 맞춤 제공’ 형태로 바이트만의 새로운 형태의 문학 서비스다.

바이트는 이미 2,000자 이하의 초단편 문학으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3분 안에 읽을 정도로 글이 짧지만, 신선한 소재와 재치 있는 이야기가 담겨있다.

center
3분 문학 플랫폼 '바이트' (사진=바이트)

특히 바이트의 3분 문학은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에서 자신만의 이야기를 선보이고 싶은 작가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덕분에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개성 넘치는 작품들이 집필되고 있다.

이에 바이트는 3분 문학의 매력을 온라인으로 알리는 데 그치지 않고, 실제 현장인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 직접 독자들을 만난다. 영화제의 취지에 맞게 많은 여성 관객들의 이야기를 ‘3분 소설’로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제20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 열리는 바이트의 ‘3분 소설’ 이벤트는 6월 1일부터 6일까지 신촌 메가박스 광장 마켓F에서 진행한다. 바이트 이벤트 부스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두 명의 작가가 3분 소설을 집필한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