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4 10:01  |  금융·증권

이주열 “통화정책 여건 변화…다른 정책과 조합 필요”

“필립스 곡선 변화·중립금리 하향 고민…적극적 정책 소통 나설 것”

center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신경철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변화된 통화정책에 적응하기 위해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의 균형을 강조했다.

이 총재는 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8년 BOK 국제컨퍼런스’ 개회사에서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으면서 통화정책 환경도 위기 이전과 크게 달라졌다”며 “수요부진이 지속되는 경우 재정정책을 완화적 통화정책과 함께 확장적으로 운영하면 더 효과적으로 거시경제 안정을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저성장·저인플레이션 환경 하에서 통화정책이 경기 회복을 추구하다보면 금융불균형이 누적될 수 있다”며 “거시건전성 정책과 공조가 절실하다”고 평가했다.


이 총재는 이날 중앙은행들이 직면한 통화정책 환경 변화로 인한 고민을 토로했다.

우선 경제활동과 인플레이션 간의 경험적 관계를 나타내주는 필립스 곡선의 형태 변화에 대한 고민을 드러냈다. 이 총재는 “금융위기 이전에는 경기 회복과 함게 실업률이 하락하면 인플레이션이 상승하는 필립스 곡선의 우하향 경향이 뚜렷했다”며 “그러나 위기 이후 이러한 상관관계에 의문이 생기면서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운용에 어려움이 커질 수밖에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또 통화정책의 기조를 평가하는 데 가늠자 역할을 해주는 중립금리가 위기 이전보다 상당 폭 낮아진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를 나타냈다. 중립금리는 인플레이션(물가상승률)을 유발하지 않고 경기를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적정 금리로 기준금리가 중립금리보다 낮으면 통화정책이 완화적이고, 반대면 긴축적으로 이해된다.

그는 “중립금리가 낮아지면 경기가 하강 국면에 진입했을 때 정책금리를 인하할 수 있는 여지가 줄어들게 된다”며 “경기 변동에 충분히 대응하기 어렵게 된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이 총재는 정책 효과를 높이기 위해 경제주체 간 소통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정책환경이 변화하고 이에 대한 정책대응이 달라지게 되면 경제주체들이 느끼는 정책 불확실성도 확대될 것”이라며 “이 경우 통화정책의 유효성과 신뢰성이 저하될 수 있어 중앙은행은 적극적인 정책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정책 불확실성을 낮추고 경제주체들의 기대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경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