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5 16:52  |  TECH

KT "언제 어디서나 영화관처럼 대화면으로"

야외에서도 쉽게 설치 가능한 'LTE 빔 프로젝터' 출시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KT가 LTE기반으로 자유로운 미디어 스트리밍이 가능한 ‘LTE 빔 프로젝터’를 오는 11일 출시한다.

KT는 이를 기념해 4일부터 10일까지 예약 가입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LTE 빔 프로젝터는 LTE 에그 기능을 결합한 미니 빔프로젝터다. 인터넷 연결 제약 없이 언제 어디서나 미디어 콘텐츠를 스트리밍으로 시청할 수 있다.

크기가 작아 캠핑, 소풍 등 야외 활동 시 휴대가 편리하다. 또 올레 TV 모바일 등 미디어 어플리케이션을 큰 화면으로 즐길 수 있어 1인 가구의 TV 대체재로도 활용할 수 있다.

center
(사진=KT)

200lm(lumen, 루멘)급의 밝고 선명한 레이저 광원으로 넓은 색채 범위와 와이드 확장 그래픽스 어레이(WXGA, 1366x768)의 고해상도를 지원한다. 최대 100인치 화면으로 영상을 즐길 수 있다. 안드로이드 OS를 탑재해 미디어 애플리케이션을 직접 실행할 수도 있다. 안드로이드 미러링, 애플 에어플레이, 마이크로 HDMI, 마이크로 SD, USB 등 기능을 탑재해 활용도가 높다.

디자인도 합격점을 받았다. 심플하고 세련된 디자인과 사용자 중심의 기능성을 바탕으로 4월 레드닷 어워드 제품 디자인 부문(Red Dot Award: Product Design 2018)에서 본상(Winner)을 수상했다.

KT는 LTE빔프로젝터 출시를 기념해 신규 가입 고객에게 올레TV모바일 6개월, 프라임무비팩 1개월 이용권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또 10일까지 예약 가입하는 고객에게는 미니빔 전용 삼각대와 40인치 스크린 세트를 증정한다.

올레TV모바일은 tvN, JTBC 등 100여 개의 실시간 채널과 18만 편의 VOD를 제공한다. ‘프라임무비팩’에서는 헐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와 국내 유명 영화사의 영화, 해외시리즈, 애니메이션 1만 5,000 편을 무제한 시청할 수 있다.

LTE빔프로젝터의 출고가는 330,000원(VAT 포함)으로 KT의 ‘데이터투게더Large’, ‘스마트디바이스(LTE)’ 요금제로 가입할 수 있다. KT 모바일 고객 중 지난달 30일 출시된 데이터ON 프리미엄 요금제 가입자는 월정액 1만1000원의 데이터투게더Large 요금제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구영균 KT Device본부 융합단말담당 상무는 “앞으로도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는 디바이스를 준비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