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10:18  |  문화산업

국내 방송영상 콘텐츠, 닫혀 있던 중국시장 재진출 노린다

한콘진, ‘2018 상하이 국제TV 페스티벌’ 한국공동관 운영... 국내 15개 사 참가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국내 방송영상 콘텐츠가 최근 단절됐던 중국시장으로의 재진출을 노린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한콘진)은 오는 12~14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2018 상하이 국제TV 페스티벌(2018 shanghai International Film&TV Festival, 이하 STVF)’TV마켓에서 한국공동관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올해로 24회 째를 맞는 STVF는 중국 최대의 방송영상 콘텐츠 마켓이다. 중국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과 상하이시가 주최한다.

올해 행사에는 중국 국영방송사 CCTV와 각 지역 방송사, 미디어기업은 물론 일본 소니픽처스와 후지TV 등 주요 콘텐츠기업 바이어 약 3,000여 명이 참여할 전망이다.

한국 기업은 15개 사가 참여한다. KBS, MBC, SBS, CJ E&M, JTBC 등 주요 방송사를 비롯해 다양한 미디어 기업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들은 드라마, 예능 등 다양한 장르의 국내 방송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다.

center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앞서 한콘진은 지난해 양국 관계가 냉랭해지면서 한국공동관을 운영하지 못했다. 또한 중국 내 한국 드라마 수입 쿼터가 막히면서 2016년 하반기 이후 국내 방송영상 콘텐츠의 수출 실적도 크게 하락한 바 있다.

따라서 이번 한국공동관 운영은 단절됐던 양 국가의 문화콘텐츠 교류의 재개 가능성을 시험해볼 전초 무대가 될 전망이다.

김경석 한국콘텐츠진흥원 방송본부장은 “국내 콘텐츠 기업들에게 중국시장은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한국공동관 설치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여전히 쉽지 않은 환경이지만, 참가 기업들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전략적으로 이들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콘진은 오는 10월 일본 ‘Tiffcom’과 프랑스 ‘MIPCOM’, 11월 멕시코 ‘MIP CANCUN’, 12월 싱가포르 ‘ATP’ 등 전 세계 주요 방송콘텐츠 마켓에 참여해 국내 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국내 방송영상 콘텐츠, 닫혀 있던 중국시장 재진출 노린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