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10:21  |  사건사고

부산은행, 합격자 76명 중 13명 점수조작…전직 국회의원 자녀도 포함

채용 청탁 받은 일부 지원자는 'SB'(돌머리)로 분류해 관리

right
(사진=뉴시스) 합격자 76명 중 13명을 점수조작으로 합격시킨 부산은행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지난 2015년 신입 행원 공개채용 당시 부산은행이 최종 합격자 76명 가운데 13명에 대해 점수조작을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5일 부산지법 형사4단독(강희석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박재경 전 BNK금융지주 사장과 전 국회의원 조 모씨 공판 과정에서 부산은행이 이처럼 점수조작을 통해 채용비리를 저질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재판에는 박 전 사장과 함께 강동주 전 BNK저축은행 대표, 최 모 전 인사부장 등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들은 앞서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돼 변론이 종결돼 강 전 대표의 경우 징역 2년, 최 전 인사부장은 징역 1년과 집행유예 2년을 각각 구형받았다.

재판부가 이들 증인에 대해 신문을 펼친 결과 지난 2015년 부산은행 신입 행원 합격자 76명 가운데 약 17%인 13명의 점수가 조작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박 전 사장이 직접 최종면접관으로 참석해 조 전 의원의 딸에게 가장 높은 점수를 부여해 최종 합격시킨 사실도 밝혀졌다.

과거 부산은행 경영기획본부장이던 박 전 사장은 지난 2015년 홍준표 경남도지사 측근인 조 전 의원 딸을 부정 채용한 혐의(업무방해)로 재판에 기소됐으며 조 전 의원 역시 본인의 딸 부정 채용 과정에 개입한 혐의(업무방해교사)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BNK금융지주는 경남은행을 인수했으나 홍 전 지사가 경남은행과 도 금고 계약을 해지해 곤란한 상황이었다. 이에 박 전 사장은 홍 전 지사 측근인 조 전 의원과 우호적 관계를 맺으면 도 금고 유치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

그동안 검찰은 조 전 의원 딸과 전 부산은행장 외손녀 등 부정 채용된 2명에 대한 관련자 재판은 지금까지 진행 중이었다. 그러나 이외 11명의 합격자의 경우 점수 조작 사실을 파악했으나 증거가 없거나 경위 파악이 미흡해 아직까지 기소하지 못했었다.

아울러 이날 재판에서는 은행 고위 임원·지점장 등이 SNS 메시지 등을 통해 채용 청탁을 하고 인사라인이 점수조작 등의 방법으로 이들을 관리해왔던 사실이 공개됐다.

당시 인사라인 책임자들이 주고받은 SNS 메시지에는 부행장 3명과 지점장 2명 등이 채용 청탁을 했고 지원자 중 일부는 최고 점수를 부여했음에도 합격선을 통과하지 못해 결국 불합격시켰다는 취지의 내용 등이 담겼다.

이와함께 검찰은 채용 청탁을 받은 일부 지원자 점수표 비고란에는 ‘SB(stone brain : 돌머리)’라고 표시해 채용 과정에서 이들을 지속 관리했다는 물증·진술도 확보했다고 전했다.

한편 박 전 사장은 재판을 끝내고 싶다는 의견을 재판부에 신청했다.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였고 검찰은 박 전 사장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오는 26일 조 전 의원에 대한 공판을 진행한 후 채용 비리 관련자들에 대해 일괄 선고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필주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