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8 12:00  |  밥

부산대 맛집 '고요남', 독특한 신메뉴 출시로 '시선집중'

center
(사진=고요남)
[웹데일리=조성복 기자] 부산대 앞, 일명 ‘부대앞’은 가성비 뛰어난 맛집이 많다. 대학생들이 주요 고객층이기 때문에 맛이나 가격 면에서 특출나지 않고는 살아남기 힘든 상권이기도 하다.

맛과 가격,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하는 부산대 앞 상권에서 '고요남' 부산대점이 주목받고 있다. '고기를 요리하는 남자'라는 뜻의 고요남은 톡톡 튀는 이름과 메뉴로 부산대 맛집으로 인정받았다.

고요남 부산대점은 맛과 비주얼로 타 외식브랜드와 차별을 이루고 있다. 독특한 이름과 인상적인 플레이팅 덕분에 SNS에서 부산대 맛집 리스트에 오른지 꽤 됐다. 최근에는 신메뉴를 출시해 메뉴의 폭을 넓혔다.

고요남 부산대점의 메뉴는 이름부터 심상치 않다. 최근 출시된 메뉴인 ‘아갈밥’은 아보카도와 갈비, 밥으로 만든 요리를 말한다. 독특한 이름으로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면서도, 부드럽고 고소한 아보카도와 달콤한 갈비 양념의 조화로 입맛까지 사로잡았다.

또 다른 메뉴 ‘떠먹는 육회초밥’도 호평을 받고 있다. 육회와 채소, 톡톡 터지는 날치알이 어우러져 시각을 자극한다. 떠먹는 초밥이라는 발상의 전환도 돋보인다.

우동에 달달한 양념 갈비 등심을 넣어 색다른 맛을 낸 '스테이크 우동'도 인기만점이다. 스테이크 우동은 냉우동, 온우동 두 가지로 즐길 수 있어 계절메뉴로 적격이다.

이 외에도 야채와 양념된 소고기를 구슬처럼 동그랗게 말아 시원한 전골 육수에 끓여먹는 '구슬갈비 전골', 소고기가 아낌없이 들어가 든든한 식사가 가능한 '쌀밥에고깃국' 등 한 끼 식사로 충분히 즐길 수 있는 메뉴가 가득하다.

고요남의 다양한 메뉴 중에서도 극강의 메뉴로 불리는 ‘55cm한우육회초밥’은 한 눈에 시선을 사로잡는 크기를 자랑한다. 그 덕에 SNS상에서 부산대 맛집 대표메뉴로 입소문를 타고 있다.

고요남 부산대점은 데이스 코스로 제격이고, 단체석이 준비돼 있어 회식이나 가족모임 장소로 추천할 만하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h. 웹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