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8 16:08  |  TECH

과기정통부, SKT 등 이통 3사에 5G 주파수할당 '적격' 판정

오는 15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5G 주파수 경매 시작

center
(사진=뉴시스) 5G 주파수경매에 나설 예정인 이통 3사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SKT·KT·LGU+ 이통 3사 모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로부터 차세대 이동통신 5G 주파수 경매 적격심사를 통과했다.

8일 과기정통부는 SKT, KT, LGU+에 대한 주파수 할당신청 적격 여부를 검토한 결과 3사 모두 적격 대상에 해당했다고 밝혔다. 이들 이통 3사는 과기정통부로부터 이날 중으로 이같은 결과를 통보받을 예정이다.


지난 5월 과기정통부는 3.5㎓ 대역, 28㎓ 대역 총 2680㎒폭을 5세대(5G) 이동통신용 주파수 경매에 의해 공고하기로 한 뒤 지난 4일까지 이통 3사로부터 할당신청 접수를 완료한 바 있다.

이때 과기정통부는 이통 3사가 제출한 서류를 근거로 ▲재무능력 ▲주파수 활용 계획의 적정성 ▲기술력 등을 평가했다.

주파수경매 대상이 확정됨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오는 15일 오전 9시부터 경기도 성남시 분당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5G 주파수 경매 시작할 계획이라 밝혔다.

주파수 대역별 최저경쟁가격은 3.5㎓ 대역이 이용기간 10년에 2조6544억원, 28㎓ 대역이 이용기간 5년에 6216억원으로 각각 산정됐다.

김필주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