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9 15:03  |  자동차·항공

기아차, 에어백 결함으로 미국서 차량 총 50만7천대 리콜

회사측 "합선시 에어백과 안전띠 조여주는 장치 오작동 가능성 커"

center
(사진=뉴시스) 에어백 결함으로 미국에서 차량 총 50여만대 리콜을 결정한 기아자동차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8일(미국시간) 기아자동차가 에어백 결함이 발견된 차량 50만7000대에 대해 리콜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로이터·AP통신 등 주요 외신에 의하면 이날 기아자동차는 ▲포르테(2010~2013년식) ▲옵티마(2011~2013년식) ▲옵티마 하이브리드 및 세도나(2011~2012년식) 등 차량 50만7000대를 리콜한다.

이들 외신은 “리콜 대상 차량에서 전자적 문제로 인해 사고시 에어백이 제대로 펼쳐지지 않는 결함이 존재한다”고 전했다.


기아자동차측도 “리콜 대상 차량들의 에어백컨트롤유닛이 과부하에 취약해 합선될 경우 에어백과 안전띠를 조여주는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며 “아직 결함 관련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으나 부품 공급업체와 협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기아자동차의 리콜 결정은 지난 3월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현대·기아차에 대한 에어백 문제를 조사 중이라고 발표함에 따라 이뤄졌다.

지난 3월 17일(미국시간) NHTSA는 홈페이지에 게시한 문건을 통해 현대·기아차의 세단 차량을 대상으로 에어백 결함 문제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NHTSA는 쏘나타 4건, 포르테 2건 등 총 6건의 추돌사고가 발생했는데 사고 당시 에어백이 제대로 가동되지 않아 총 4명이 사망했고 6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조사결과 해당 사고의 경우 독일 에어백 제조사인 ZF-TRW가 납품한 에어백 제어 컴퓨터의 전기회로에서 합선이 발생했기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김필주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