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2 10:39  |  라이프

'트럼프'와 김정은, 나이차 뛰어 넘은 화기애애 브로맨스 지구촌에 선사하나

center
북미정상회담 못지 않게 '트럼프'와 김정은 나이에 대한 관심사도 크다. [웹데일리=이혜영 기자]

12일 북미는 그동안의 대치국면을 깨고 한 자리에 모여 지구촌의 이목을 단박에 집중 시키고 있다.

무엇보다 그동안 은둔형에 가까웠던 김정은이 외국을 처음으로 방문한 것은 물론 70여 년 동안 대치국면이던 미국과의 경의적인 만남을 가졌다는 것에 관심이 높은 것.


특히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나이차가 커 어떤 구도로 이어질 지 주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일단 김정은 나이는 35세로 알려지고 있는데 김정은 나이는 84년생이 유력한 상황이다.

더불어 '트럼프' 대통령과는 무려 30여살 이상 터울이 있다.

이날 같은 날 '트럼프' 대통령은 “성공적인 회담 결과를 믿는다”며 “북한 측과 좋은 논의 과정이 있었고 무한한 영광, 좋은 대화 있을 것”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은 “모든 것 이겨내고 이 자리에 섰고 늦었지만 이 자리까지 왔다”고 화답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출처 와이티엔 보도화면 캡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