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4 12:05  |  정치

박영선 의원 “6·13 지방선거, 문재인 대통령 국민지지 반영된 결과”

center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13 지방선거 결과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민의 전폭적인 지지가 반영된 결과”라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14일 오전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서 이같은 평가를 내놓았다. 박 의원은 “대승을 안겨주신 국민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더 잘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박 의원은 “경남지사와 구미시장 승리가 제일 감격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지원 유세를 하기 위해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향인 구미에 갔을 때, 아파트 베란다에 나오셔서 응원하는 모습을 봤다”면서 “그 모습이 굉장히 인상적이었고, 당선 가능성이 있구나”를 느꼈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의 의미에 대해서는 “첫 번째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민들의 전폭적 지지가 반영된 결과”라며 “한반도 주변과 세계의 판을 바꾸고 있는 역사적인 일을 하고 있는 것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가 담겼다”고 평가했다. 이어 “두 번째는 자유한국당에 대한 누적된 실망감과 부패척결에 대한 바람이 이번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국회 상황 전개에 대해서는 “과반 의석에 20석이 모자란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국정 과제에 대한 추진동력을 확보하는 것이 가장 급선무”라고 말했다.

한편 박 의원은 오는 8월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지도부 출범을 앞두고 당대표 출마에 대한 의사가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선거 결과가 이제 나왔기 때문에 아직까지 전당대회에 대해서는 생각을 정리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h. 웹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