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4 15:39  |  기업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 회식서 성희롱 발언 논란

center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신경철 기자]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이 직원 수십 명이 모인 회식 자리에서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YTN 보도에 따르면 박 회장은 지난 8일 서울 충무로에 있는 식당에서 “여성 3명이 모인 것을 두 글자로 뭐라고 하는지 아느냐”며 여성의 가슴을 비유하는 성적인 농담을 했다.


당시 식당에는 여직원 9명을 포함해 팀장급 직원 34명이 있었지만 이를 말리는 간부들은 한 명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회식에 참여했던 한 적십자사 직원은 “박 회장의 발언이 농담이었지만 일부 직원들은 불쾌감을 느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한적십자사는 “박 회장이 해당 발언을 한 것은 맞지만, 딱딱한 분위기를 풀어보려는 의도였다”고 해명했다.

박 회장은 지난해 8월 대한적십자사 회장으로 취임한 이후 우리나라 초대 인권대사와 경찰청 인권위원장을 지낸 국내 대표적인 인권학자로 알려졌다.

신경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