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7 20:37  |  부동산

노동부, ‘올해 사망사고 5건’ 포스코건설 특별감독

노동계 “불법 하도급 판쳐”…노동부 “법규 준수 중점 확인”

center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신경철 기자] 고용노동부가 부산 해운대 엘시티 건설현장 추락사고를 비롯해 올해 들어 8명의 노동자 사망사고를 낸 포스코건설을 특별감독한다.

노동부는 포스코건설 본사와 소속 건설현장 24곳을 대상으로 오는 18일부터 다음 달 20일까지 약 1개월 동안 특별감독 한다고 17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에서는 지난 1월 10일 인천 송도 더샵 센트럴시티 신축 현장에서 근로자 1명이 추락해 사망했다. 3월 2일에는 부산 해운대 엘시티 건설현장에서 작업대 붕괴로 노동자 4명이 추락해 숨졌고, 이어 닷새 만인 7일에는 인천 송도 센토피아 현장에서 지반 침하 전도 사고로 1명이 사망했다.

같은 달 21일에는 포스코건설 부산 산성터널 현장에서 콘크리트 구조물이 떨어져 건설노동자 1명이 목숨을 잃었다. 또 지난달에는 충남 서산에서 용접부위 절단작업 중 작업 발판이 벌어지면서 1명이 추락사하는 등 포스코건설에서만 올 들어 5건의 사고가 났고, 근로자 8명이 숨졌다.

노동계는 잇따른 사고에 “포스코건설이 시공하는 공사현장은 기간 단축을 위해 근로자들이 새벽부터 밤까지 중노동에 시달리고 있는 데다가 불법 다단계 하도급도 판치고 있다”고 주장하며 노둥부에 특별근로감독을 주문했다.

이에 노동부는 “우선 사고 위험이 큰 고위험 현장 24곳을 대상으로 사망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보건수칙 준수 여부, 안전보건 교육 및 도급사업시 원청의무 이행 여부 등 산업안전보건법 준수 실태를 중점 확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동부는 특별감독 기간 포스코건설의 안전보건 관리 실태 전반을 집중적으로 점검해 위법 사항이 발견될 경우 작업중지 명령을 내리거나 사법처리 하는 등 엄중하게 조치할 방침이다.

신경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