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1 17:21  |  기업

국세청, 현대엔지니어링 세무조사 착수…기획 세무조사 부서인 서울청 조사4국 투입

업계 일각 현대차그룹 계열사간 일감몰아주기, 경영권 편법 승계 등 겨냥한 세무조사로 예측

center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홈페이지) 특별세무조사 전담부서인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현대엔지니어링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국세청이 현대엔지니어링에 대해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기획 세무조사 부서인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 실시 중인 것으로 알려져 조사 목적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1일 세정당국 및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서울 종로구 율곡로 75에 위치한 현대엔지니어링 본사에 조사관을 파견해 세무조사를 실시했다

이날 세무조사의 경우 특별세무조사를 전담하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 투입됐다. 이를 두고 업계 일각에서는 현대차그룹 계열사간 일감몰아주기, 경영권 편법승계, 지배구조 개편 등을 겨냥한 세무조사로 추정했다.

최근 국세청은 현대자동차에 대해서도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 지난 4월 중순부터는 현대글로비스에 대해서도 세무조사를 펼치고 있는 중이다.

현대엔지니어링과 현대글로비스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이 지분을 각각 11.72%, 23.29%를 보유하고 있는 회사로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및 승계과정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 회사다.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지난 5월 현대모비스 모듈·A/S사업부를 분할해 현대글로비스와 합병한 후 현대엔지니어링 상장에 착수하려 했다.

그러나 현대글로비스와 현대모비스간 분할 합병안이 무산되자 현대엔지니어링에 대한 상장은 잠시 주춤한 상태다.

한편 지난 5월 국세청은 불법 상속·증여 혐의가 있는 50개 대기업·대재산가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조사대상은 총수를 포함한 매출 1000억원 이상 대기업 30여 곳과 수백억원 규모의 재산을 보유한 대재산가 20여명이다.

국세청은 이들에 대한 세무조사를 통해 ▲자녀 기업에 대한 부당 지원 행위 ▲기업자금 불법 유출 ▲차명재산 편법 증여 ▲변칙 자본거래 ▲기업자금 사익편취 등을 벌인 대기업과 대재산가를 적발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 진행하고 있는 이번 세무조사에 대해 현대엔지니어링 측은 “세무조사 성격에 대해서는 정확히 파악되지 않는다”며 “사실 확인 중에 있다”고 전했다.

김필주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