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6 14:38  |  사회종합

靑, ‘고용 쇼크’ 속 경제·일자리 수석 동시 교체

경제수석 윤종원·일자리수석 정태호·시민사회수석 이용선

center
임종석 비서실장이 26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청와대 인사 개편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유원진 기자]
청와대가 최근 ‘고용 쇼크’에 경제수석과 일자리수석을 동시에 교체하는 등 3곳의 수석급 참모를 교체했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26일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청와대 인사 발표를 통해 경제수석에 윤종원 OECD특명전권대사, 일자리수석에 정태호 청와대 정책기획비서관, 시민사회수석에 이용선 더불어민주당 양천을 지역위원장을 각각 임명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경제정책 관련 수석비서관 3명의 교체 인사를 단행한 것은 최근 고용과 경제지표 악화에 대한 비판을 수용한 문책성 인사라는 해석이다.

임 실장은 이날 경제·일자리수석 교체 배경으로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을 더욱 속도감 있게 실행함으로써 국민들이 피부로 느끼실 수 있는 성과를 신속하게 도출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신임 경제수석은 경남 밀양 출신으로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 27회에 합격해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 대통령 비서실 경제금융비서관, 국제통화기금(IMF) 상임 이사 등을 역임했다.

임 실장은 “윤 신임 경제수석은 기획재정부 정통 관료출신으로 지속가능한 성장과 인간 중심 경제 패러다임의 중요성을 강조해왔다”며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에 대한 이해도가 매우 높아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전반을 힘있게 실행해나갈 수 있는 적임자로 기대된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정 신임 일자리수석은 경남 사천 출신으로 서울대 사회복지학과를 졸업하고 참여정부에서 정무비서관, 대변인, 정책조정비서관 등을 지냈다.

임 실장은 “정태호 신임 일자리수석은 정당과 청와대에서 정책분야를 두루 경험한 능력이 검증된 정책통으로 소득주도성장의 핵심 의제인 일자리 창출에 더욱 박차를 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신임 시민사회수석은 전남 순천 출신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기획실장을 지낸 뒤 민주통합당 공동대표와 혁신과 통합 상임대표 등을 역임했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일부 비서관의 보직변경도 단행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의전을 맡았던 조한기 의전비서관은 대통령 근접수행 임무를 담당하는 1부속비서관으로 자리를 옮겼다.

공석인 정부비서관에는 송인배 1부속비서관이 임명됐다. 또 조한기 비서관의 인사이동으로 공석이 된 의전비서관에는 김종천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이 승진 임명됐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