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9 15:58  |  유통

셀렉토커피, 2030 청년 창업주 취향 저격 나서

center
(사진=셀렉토커피)
[웹데일리=조성복 기자] 취업난이 심해지면서 취업 대신 창업을 선택하는 2030 세대 예비 창업자들이 늘어났다. 이에 창업 시장도 활기를 되찾고 있다.

그러나 젊은 예비 창업자들은 중·장년층 세대보다 사회 경험이 부족해 창업 비용 조달이나 상권 분석 등 창업 시작 단계부터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카페처럼 2030 세대가 주요 소비층이라면 오히려 트렌드를 파악하기 쉬워 성공 가능성이 크다. 최근 카페 창업은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스트레스를 풀며 안정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인 '케렌시아' 등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나만을 위한 소비 트렌드가 주를 이루고 있다.

이와 관련해 다양한 커피 취향을 저격하는 '셀렉토커피'는 트렌디한 아이템과 탄탄한 가맹 시스템으로 젊은 창업주와 시너지 효과를 이루고 있다. 덕분에 창업 문의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셀렉토커피는 고객이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다섯 가지 아메리카노를 주력 메뉴로 한 전문 프랜차이즈다. 나만의 메뉴를 찾는 젊은 고객층의 니즈를 충족시키면서 2030 창업주들에게 경쟁력 높은 브랜드로 주목받고 있다.

여기에 소비 트렌드를 빠르게 적용해 신메뉴 개발과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등 매출 증진을 목표로 한 마케팅 활동도 활발하다. 특히, 이번 여름 신메뉴인 '헬로 썸머 레몬' 라인은 재치있게 꾸민 전용 빨대 아이디어와 SNS 이벤트로 청년 점주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셀렉토커피는 2030 젊은 창업주들을 위해 상권분석, 교육, 비용 등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또한 사회 경험이 부족한 상태로 창업하는 젊은 창업주들을 위해 지역 상권 조사를 진행해 최적의 상권을 확보해주고 있다.

각종 분야의 교육도 세분화해 진행하고 있다. 전문적인 바리스타 교육과 매장운영·서비스, 위생, 세무 등을 지원 중이다.

셀렉토 아카데미에서는 '롤플레잉(Role Playing)' 과정에서 실제로 카페 운영을 해보면서, 매장 운영 초기에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돕는다.

뿐만 아니라 창업 초기 자본 마련의 부담을 덜기 위해 신규 창업자를 대상으로 3,000만 원가량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가맹비, 교육비가 무상이며 기계장비 무이자 렌탈을 지원하는 등 부담을 최소화했다. 그 결과 10평대 기준 초기 창업 비용이 2,000만 원대로 업계 최저 창업 비용을 갱신하며 창업 장벽을 낮췄다. 덕분에 셀렉토커피는 최근 들어 2030 세대가 점주인 매장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중 안성중앙대점, 안국역점, 영통구청점, 익산원광대점, 순천향대학교점 등의 매장은 젊은 감각으로 매장을 운영해 2018 우수 가맹점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우수 가맹점으로 뽑힌 익산원광대점의 점주는 대학가 주변에 거주하던 때 셀렉토커피의 성공 가능성을 보고 창업한 사례다.원두를 선택해 다양한 종류의 아메리카노를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트렌드와 맞는 개성을 느꼈기 때문이다. 또 다른 청년 점주인 안성중앙대점의 점주도 셀렉토커피를 창업한 이유가 다섯 가지 아메리카노에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기본 메뉴를 다양하게 준비한것에서부터 전문성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대학가 주변에 있는 매장은 주 소비층이 젊다. 최근 젊은 소비자들은 예전보다 커피를 자주 즐기는 만큼 커피 맛에 민감하다. 원두에 대한 정보에도 능통해 여러 종류의 아메리카노를 갖춘 셀렉토커피의 인기가 높을 수밖에 없다. 특히, 다양한 원두를 맛보면서 자신만의 커피도 찾을 수 있다는 부분이 강점이라 할 수 있다.

이밖에도 영통구청점의 점주는 셀렉토커피의 지원 시스템에 만족하며, '셀렉토커피'를 점주 본인의 20대 시절에 한 최고의 선택이라 꼽았다. 어린 나이에 카페를 창업하며 오픈 전후 부족함을 느낀 부분이 많았지만, 셀렉토커피 본사 슈퍼바이저들의 든든한 지원으로 한계를 극복하며 우수 가맹점으로 뽑히기까지 했기 때문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h. 웹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