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5 13:42  |  기업

‘횡령·배임’ 의혹 조양호 한진 회장, 구속영장 심사 출석

‘국민에게 할 말이 없냐’ 등 질문에 묵묵부답

center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5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중호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5일 수백억 원대 상속세 탈루 등 비리 의혹으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구속 여부는 이날 저녁이나 다음날 새벽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조 회장은 이날 ‘국민에게 할 말이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응대했다. 이어 ‘구속을 피할 수 있겠냐’는 질문과 ‘자녀를 위해 정석기업 주식을 비싸게 팔도록 지시했냐’는 질문에도 답하지 않고 법원 안으로 향했다.

앞서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지난 2일 국제조세조정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사기, 약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조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 회장은 부친인 고(故) 조중훈 전 회장의 외국 보유 자산을 물려받는 과정에서 상속세를 내지 않은 의혹을 받고 있다. 조 회장 등 오너 일가가 납부하지 않은 상속세는 50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