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8 17:30  |  산업일반

공정위, 수도·댐 점검용역 담합 7개사 적발…과징금 204억

수자원기술 등 5개 업체·개인 3명 검찰 고발

center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중호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수공)가 발주한 약 3000억원대 수도·댐·보 시설 점검정비 용역 입찰에서 담합을 벌인 7개 업체가 적발돼 200억원대의 과징금을 부과 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수자원기술·부경엔지니어링·환경관리·와텍·TSK워터·대양엔바이오·에코엔 등 7개 업체가 지난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총 6년간 3095억원 규모 수공 발주 점검정비 용역에서 입찰 담합한 사실을 적발해 과징금 총 203억6700만원을 부과한다고 8일 밝혔다.


공정위는 이 중 5개사(수자원기술·환경관리·와텍·대양엔바이오·에코엔)와 수자원기술 입찰 담당 본부장 2명, 에코엔 사장 1명 등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 7개사는 수공이 2011~2016년 5차례에 걸쳐 발주한 용역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자를 정하고 나머지 업체는 들러리로 입찰에 참여하는 방법으로 담합했다. 들러리 참여업체는 합의된 낙찰 예정자보다 높은 입찰금액을 투찰하는 방법으로 합의를 실행했다.

이들의 담합은 수공이 수자원기술 등 특정업체가 용역을 독점한다는 언론과 국회의 지적에 따라 한 업체가 사업을 낙찰 받을 수 있는 권역을 7개 중 3개 권역으로 제한하면서 시작됐다. 이에 사업물량이 줄어들 것을 우려한 수자원기술은 다른 6개 업체들과 공동 수급체를 구성해 담합하는 방식으로 사업물량을 유지하는 ‘꼼수’를 벌인 것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공기업이 민영화한 수도·댐·보시설 점검 시장에서 담합을 통해 사실상 경쟁을 회피한 업자들을 대상으로 제재를 가했다”며 “수공도 용역시장의 신규업체 진입과 경쟁 활성화를 위해 유사용역 인정범위 확대 등 입찰평가제도를 개선키로 했다”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