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9 10:58  |  TECH

LGU+ "데이터 선물·충전·관리, 앱 하나로 해결하세요"

모바일 데이터 선물·충전·관리 전용 앱 ‘U+데이터충전소’ 출시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LG유플러스가 모바일 데이터의 선물과 충전, 관리를 간편하게 할 수 있는 전용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U+데이터충전소’를 9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U+데이터충전소는 모바일 데이터 관련 요청을 쉽고 빠르게 해결해 주는 LG유플러스 고객 전용 앱 서비스다. 그동안 고객센터와 홈페이지에 분산돼 있던 데이터 선물하기, 충전하기, 관리하기 등의 기능을 한 곳에 모았다.

center
(사진=LG유플러스)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데이터 선물하기’다. 한 번의 설정으로 결합된 가족에게 매월 자동으로 데이터를 선물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특히 가족 간 주고받기 횟수의 제한 없이 매월 40GB를 나눠 쓸 수 있는 ‘속도 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요금제’ 이용 고객의 경우 더 쉽고 간편하게 데이터를 선물할 수 있다. 가족 단위 통신비 절감 차원에서도 효율적이라는 설명이다.


‘데이터 충전하기’도 주목할 만하다. U+데이터충전소 첫 화면에서 ‘충전하기’ 버튼만 누르면 2년 이상 장기 가입자에게 제공되는 데이터 2배 쿠폰, 데이터상품권 등 자동으로 본인이 이용 가능한 방법이 표시된다. 데이터 구매 시에는 청구서, 신용카드, 소액결제, 계좌이체, 상품권 등 다양한 결제 수단을 지원한다.

가족 간 데이터를 즉시 요청할 수 있는 ‘조르기’ 기능도 활용도가 높다. 충전하기와 마찬가지로 앱 첫 화면에 배치돼 보다 신속하게 요청을 보낼 수 있다.

‘데이터 관리하기’에서는 본인의 데이터 사용량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최근 4개월 동안의 데이터 사용량을 그래프로 나타내 직관적이면서도 상세하게 파악 가능하다. 데이터 이용 내역을 확인하면서 본인에게 알맞은 요금제를 찾을 수도 있다.

김새라 LG유플러스 마케팅그룹장 상무는 “앞으로도 고객들이 모바일 서비스에 느끼는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이를 반영한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U+데이터충전소는 9일부터 LG유플러스 고객이라면 누구나 무상으로 이용 가능하다. 앱 이용에 따른 데이터 사용료는 발생하지 않는다. 현재 안드로이드 앱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애플 iOS 전용 앱은 이달 중순 중 출시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와 고객센터에서 확인 가능하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