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9 13:31  |  정치

시민단체, 최정우 포스코 회장 내정자 검찰 고발

‘배임·횡령방조·직무유기’ 등 혐의…“포스코 그룹 비리는 최 내정자로 귀결”

center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한 시사지에 실린 '국정농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는 최정우 후보' 사진을 보여주며 최정우 포스코 회장 후보 검찰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유원진 기자] 포스코 바로 세우기 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는 9일 최정우 포스코 회장 내정자를 배임과 횡령범죄 방조·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정민우 시민연대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 내정자는 지난 10년간 포스코 비리의 공범이자 적폐의 핵심이요, 정준양·권오준 전 회장의 아바타”라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이어 “지난 이명박, 박근혜 정부 동안 포스코 그룹의 많은 비리들이 결국 최정우 내정자로 귀결된다”며 “우선 수사가 비교적 빠르게 진행될 수 있는 사건만 추려 최 내정자를 배임, 횡령범죄 방조, 직무유기 등 법률 위반으로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구체적으로 ‘정동화 전 포스코 건설 부회장 베트남 비자금 44억 원 조성 및 횡령의 방조와 법률 위반’, ‘전정도 성진지옥텍 사장 662억 원 횡령의 방조 배임 법률 위반’, ‘2011년 포스코 호주 로이힐 투자의 방조 배임 법률위반’ 등을 꼽았다.

회견에 함께한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회장 후보를 선출한 ‘승계 카운슬’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추 의원은 “승계 카운슬은 포스코 사외이사 5명으로 구성돼 있고, 최 내정자가 올해 2월까지 맡았던 가치경영센터장은 사외이사 선임과 관리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며 “최정우가 뽑아 관리했던 사외이사들이 최정우를 선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 의원은 이어 “이명박 정권의 자원외교와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으로 포스코가 몰락하는 동안 최정우 후보는 포스코 감사실장, 포스코 CFO에 해당하는 가치경영센터장 등 요직을 거쳤다”며 “포스코의 부실기업 인수와 헐값 매각, 배임 의혹이 짙은 부적절한 투자, 각종 뇌물·횡령·분식회계 등 비리에 직간접적으로 개입돼 있을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