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1 12:04  |  TECH

SKT AI비서 ‘누구', 은은한 달빛 품는다

SKT, AI와 조명 결합한 새로운 AI비서 ‘누구 캔들(NUGU Candle)’ 출시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SK텔레콤(이하 SKT)이 인공지능 플랫폼(AI)과 조명 기능을 결합한 새로운 AI기기 ‘누구 캔들(NUGU Candle)’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SKT는 11일 오전 SKT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로운 AI기기 ‘누구 캔들’ 출시 소식을 밝혔다.

center
SKT의 새로운 인공지능(AI) 비서 '누구 캔들' (사진=SKT)

SKT는 최근 실내등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조명 기능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조명에 특화된 신규 기기를 출시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번 ‘누구 캔들’ 출시를 계기로 SKT는 ‘누구'의 주 이용 공간을 거실에서 방으로 넓히고, 집안 곳곳의 기기들이 AI로 묶일 수 있도록 집안 모든 사물(Object)의 AI화(化)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출시된 ‘누구 캔들'은 흰색, 청색, 분홍색 등 13가지의 일반 색과 명랑한, 편안한, 차분한, 달콤한 색 등 색채 치료에 쓰이는 4가지 색 등 총 17가지 색상을 조명으로 선택할 수 있다. 지정색 설정 카테고리에서 별도로 새로운 색을 선택해 이용할 수도 있다.

또한 수유나 취침, 독서 등 특정한 용도에 최적화된 조명을 제공하는 테마등이나, 무지개, 모닥불, 오로라, 싸이키 등 애니메이션 효과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조명이 서서히 밝아지는 조명 효과와 ASMR(Autonomous Sensory Meridian Response)을 결합한 ‘선라이즈 모닝콜' 기능도 탑재됐다.

center
(사진=SKT)

기존 ‘누구'의 기능들도 동일하게 유지됐다. 이용자들은 기존 ‘누구'에서 제공하는 음악 감상, 날씨 확인, 감성 대화, 라디오 청취, 음식 배달 등 30여 개의 다양한 기능들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

SKT는 이번 ‘누구 캔들' 출시를 시작으로 생명력이 없는 집 안의 각종 사물에도 AI를 적용해 생명력을 부여하고, 이용자들이 의식하지 않고도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SKT는 이외에도 ‘T맵X누구' 이용 편의 제고를 목표로 ‘누구 버튼(NUGU Button)’을 오는 18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누구 버튼'은 운전대에 부착하는 버튼 형태의 제품이다. ‘아리아'라는 호출어 대신 버튼을 눌러 ‘T맵X누구'를 이용할 수 있다.

center
SKT '누구 버튼' (사진=SKT)

이상호 SKT 서비스플랫폼 사업부장은 “차(Car) 역시 AI의 핵심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내비게이션의 AI 운전비서화(化)를 목표로 T맵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도 지속 발굴할 것"이라고 밝혔다. SKT는 지난해 9월 AI 내비게이션 ‘T맵X누구'를 출시하고 검색, 전화, 문자, 음악 감상 등 다양한 기능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한 바 있다.

SKT는 T맵 출시 16주년을 맞아 오는 17일부터 31일까지 ‘T맵 생일잔치' 이벤트를 진행한다. 추첨을 통해 3만 명에게 ‘누구 버튼'을 무상 제공할 예정이다. 응모자 전원에게는 ‘누구 버튼' 50% 할인 쿠폰을 지급한다. ‘T맵X누구' 이용 중 “T맵, 생일 축하해"라고 말하면 응모할 수 있다.

이상호 SKT 서비스플랫폼 사업부장은 “인공지능 플랫폼인 ‘누구'를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인지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사물의 AI화를 지속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