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2 13:27  |  문화산업

나종민 문체부 1차관 “창의성 요하는 게임산업, 노동시간도 여유 필요”

7월 11일 넷마블 사옥서 ‘게임업계 노동시간 단축 안착 위한 간담회’ 열어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나종민 제1차관은 지난 11일 국내 대표 게임사 중 하나인 넷마블을 방문해 게임업계 노동시간 단축을 안착시키기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국내 게임산업은 현재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맹위를 떨치고 있다. 그만큼 매해 수많은 게임들이 개발, 서비스되고 있다. 하지만 그만큼 애로사항도 많다. 특히 게임이 출시되는 시점에는 업무량이 늘어 근무가 집중되는 경향이 많다.

이에 나종민 문체부 1차관은 직접 현장을 방문해 노동시간 단축 시행에 따른 게임업계의 대응 현황과 건의사항 등을 수렴하기 위해 이번 간담회를 열었다.

center
지난 11일 열린 '게임업계 노동시간 단축 안착을 위한 간담회' 현장 (사진=문화체육관광부)

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이날 자리에서 “노동시간 단축으로 신작 게임 출시가 지연되는 등 애로사항이 있지만, 시행 후 직원들의 근무 만족도나 업무 집중도가 높아지는 등 긍정적인 부분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프로젝트 단위로 운영되고 24시간 서버를 모니터링해야 하는 산업의 특성을 반영해 탄력적 근로시간제나 선택적 근로시간제 기간의 확대와 개발 업무에서의 재량근로시간제에 해당됐으면 한다”고 건의했다.

나종민 차관은 “게임산업은 이야기가 있는 대표적인 창의성 콘텐츠산업으로서, 다른 것을 생각하고 접해보고 융합할 수 있는 여유가 필수적”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또한 “게임업계 종사자의 적절한 노동 시간은 기발하고 다양한 콘텐츠를 생산하며, 창의적인 인재를 불러 모으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체부는 지난해 4월부터 콘텐츠업계의 현장 목소리를 직접 듣기 위해 유관기관들이 참여하는 특별전담팀(TF)를 구성해 의견을 수렴해 오고 있다. 이달에는 게임업계에서 인력을 운영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콘텐츠 분야 노동시간 단축 기본 지침(가이드라인)’을 마련할 예정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