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3 11:02  |  금융·증권

실직·질병 등으로 소득 줄면 저축은행 대출 상환 유예

금융당국, ‘저축은행 프리워크아웃 가이드라인’ 시행

center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유원진 기자] 저축은행 대출자가 실직·질병 등으로 일시적으로 자금이 부족해지거나 연체 위험이 생길 경우 대출 상환을 유예받을 수 있게 됐다.

금융감독원과 저축은행중앙회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저축은행 프리워크아웃(사전채무조정) 활성화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이달부터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프리워크아웃은 질병이나 실직, 폐업 등으로 일시적 유동성 부족에 빠진 사람들에게 대출금 상환을 유예해주는 제도다. 금융당국이 지난 1월 취약·연체차주 지원방안을 발표한 이후 은행권과 여신전문금융업계는 이를 현재 시행 중이다.

지원 대상에는 실직 또는 최근 3개월 이내 월급을 받지 못한 경우 ▲자연재해로 인해 일시적으로 소득 감소 ▲질병·사고로 소득이 줄거나 치료비 부담이 커진 경우 ▲입영이나 장기 해외 체류 ▲부동산 가격 하락으로 인한 담보력 급감 ▲타 금융회사의 신용관리대상으로 등재 ▲연체 발생 우려가 있어 저축은행으로부터 사전에 안내를 받은 대출자 등이다.

지원방식은 원리금 상환유예, 프리워크아웃을 통한 만기연장, 일시상환에서 분할상환으로 상환방법 변경 등이다. 이 밖에도 연체 기간이 90일 미만인 주택담보대출 차주는 연체 후 최대 6개월까지 경매신청 및 채권매각 유예가 가능하다. 저축은행은 기존 대출을 대환하는 경우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연체이자 감면, 금리 인하 등 지원도 병행할 수 있다.

상환유예 등을 신청하려면 거래하는 저축은행을 방문하면 된다. 단 연체 발생 우려 차주 안내는 전산시스템 개발이 필요하기 때문에 오는 9월부터 가능하다.

금감원 관계자는 “저축은행의 연체 발생 우려 차주 등에 대한 안내 및 지원 활성화를 지속 유도하고 필요하면 지원 현황 등에 대해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