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2 11:31  |  법원·검찰

檢, ‘공정위 불법 재취업 의혹’ 노대래 전 위원장 소환

제17대 공정위원장 재임 당시 대기업에 퇴직간부 재취업 압력 혐의

center
노대래 전 공정위원장이 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중호 기자] 공정거래위원회 출신 퇴직 공무원들의 불법 재취업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는 노대래 전(前) 공정거래위원장이 2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구상엽)는 이날 노 전 위원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벌였다. 노 전 위원장은 2013년 4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제17대 공정위원장으로 재직하면서 공정위 퇴직자들의 대기업 불법 취업 과정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노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37분쯤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그는 ‘운영지원과가 취업을 알선해주는게 관행이었나’ 등을 묻는 취재진에게 “있는 그대로 설명드리겠다”는 답변만 남겼다.

앞서 검찰은 노 전 위원장 후임으로 공정위를 이끈 정재찬 전 공정위원장을 업부방해 혐의로 구속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김학현 전 부위원장에 대해서는 업무방해 혐의 외에 뇌물수수 등 혐의도 적용해 구속한 상태다.

검찰은 공정위 간부들과 대기업이 유착관계를 형성하고 퇴직 후 취업 등 대가를 받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이러한 공정위의 간부들 취업 알선이 운영지원과장→사무처장→부위원장→위원장으로 차례로 보고된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 공직자윤리법상 4급 이상 공무원은 퇴직 전 5년 동안 소속했던 부서 또는 기관의 업무와 ‘밀접한 관련성’이 있는 곳에 퇴직일로부터 3년간 취업할 수 없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