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 11:11  |  TECH

KT, 530억 규모 필리핀 광케이블망 구축사업 계약 체결

필리핀 최대 크기 루손 섬 북부 1,570km 구간에 광케이블망 구축 예정

center
8일 필리핀 마닐라 EDSA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체결식에서 KT 글로벌사업추진실장 윤경림(왼쪽) 부사장, 컨버지 데니스 위 회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KT)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KT가 필리핀 현지 사업자와 대규모 광케이블망 구축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KT는 동남아시아 지역에 KT의 앞선 기술력을 적극 알릴 수 있게 됐다.

KT는 8일(현지시간)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필리핀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체(ISP, Internet Service Provider) ‘컨버지 ICT 솔루션즈(Converge ICT Solutions Inc., 이하 컨버지)’에서 발주한 530억 원 규모의 광케이블망 구축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컨버지가 필리핀 전국에 커버리지를 확장하는 전국망 구축사업의 일환이다. KT는 필리핀의 최대 크기 섬이자 전체 인구의 약 절반이 거주하는 루손섬 북부지역 약 1,570km 구간의 광케이블망 공사를 맡아 주요 도심구간과 간선도로를 따라 광케이블과 통신관로를 구축한다. KT는 이번 사업에서 광케이블망 구축 자재로 국산 제품을 사용할 예정이며, 국내 우수 중소기업들과 함께 글로벌 시장에 진출해 동반성장을 강화할 계획이다.


KT는 그동안 미얀마, 방글라데시 등 해외시장에서 5,500km 이상의 광케이블을 성공적으로 구축한 경험이 있기에 이번 사업을 수주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간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필리핀 지형에 최적화된 설계를 적용할 계획이다.

나아가 성공적인 광케이블 구축을 통해 추가적으로 스마트에너지, 기업∙공공가치 향상, 재난∙안전 분야 등 다양한 미래융합 분야의 협업 기회를 모색할 방침이다.

필리핀은 7,000여 개의 섬으로 구성된 지형적 특성 탓에 현재까지 인터넷 속도와 통신서비스 환경이 인근 국가에 비해 열악하다. 하지만 KT의 광케이블망 구축이 마무리될 시 필리핀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가정용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윤경림 KT 글로벌사업추진실장 부사장은 “이번 사업은 KT가 가진 통신망 설계ㆍ구축ㆍ운영 기술로 필리핀뿐만 아니라 인근 국가 전역에 KT의 기술력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KT는 대한민국의 대표 통신기업으로서 ICT 강국의 위상을 알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황창규 회장 취임 이후 기가인터넷, 기가와이어, 기가LTE 등 KT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을 지속적으로 공략한 결과 최근 서아프리카 조업감시시스템, 보츠와나 FTTx 확장사업 수주 등 눈에 띄는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