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 15:43  |  펫뉴스

한화갤러리아, 반려동물 사회공헌 'PARAN 프로젝트' 실시

center
(사진=한화갤러리아)
[웹데일리=김수연 기자] 반려동물문화를 건강하게 발전시키려는 움직임이 일어났다.

한화갤러리아는 반려동물문화의 사각지대를 찾아 돕는 사회공헌 프로그램 ‘갤러리아 PARAN 프로젝트’를 전개한다고 9일 밝혔다.

한화갤러리아는 지난 6일부터 국내 동물보호단체 카라(KARA), 케어(CARE), 서울동물학대방지연합 등과 협약을 맺고 본격적인 활동에 착수했다.


‘갤러리아 PARAN 프로젝트’는 선진 동물보호센터 건립, 개식용 종식 등 동물보호단체들의 핵심 사업을 후원하고,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유기동물 보호소의 활동비와 물품을 지원한다.

한화갤러리아 임직원 중 희망자를 모집해 ‘PARAN 봉사단’을 결성할 계획이다. 유기동물 보호소를 방문하는 봉사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화갤러리아가 지원하는 동물보호단체의 핵심사업들은 아직 사회적 도움이 활성화 되지 않은 영역이다. 한화갤러리아는 동물권행동 카라에서 건립 예정인 선진국형 토탈 동물복지시설 ‘카라 파주센터’의 시설물 설치를 기업 최초로 후원한다. 한화갤러리아는 2019년에 지어질 카라 파주센터 내 견사·인테리어 건축 비용 일부를 지원한다.

한화갤러리아는 동물권단체 케어의 핵심 사업인 ‘개식용 종식 프로젝트’를 지원한다. 한화갤러리아의 후원금은 동물권단체 케어가 불법 개농장에서 사육되는 200여 마리의 개를 구조·치료·보호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한화갤러리아 관계자는 "배려와 나눔, 생명, 존중, 환경 친화의 정신은 갤러리아 사회공헌활동의 지향 포인트"라며 "앞으로도 환경친화적이고 생명을 존중하는 활동을 통해 모든 생명이 더불어 사는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데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 로또 용지 "틀렸다고 버리지 마세요"
▶ 2018년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을 예측한 신간 도서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