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 16:17  |  정책일반

김동연, 삼성 건의에 “바이오 인력양성 지원…약가문제는 검토”

“세제혜택 등 관계 부처 논의 필요…의료 규제 완화는 우선 순위 과제”

center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기자실에서 열린 출입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유원진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바이오 산업 인력양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면서 “다만 약값 인상이나 세제혜택은 신중하게 검토해야 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지난 7일 삼성전자 방문에서 나온 삼성의 바이오 산업 육성 건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삼성이 규제완화를 강조한 바이오 분야에 대한 범정부 차원에서의 지원이 강화될 전망이다.

김 부총리는 다만 바이오 분야 규제 완화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당시 삼성은 바이오시밀러(복제약) 약값을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규제 완화를 건의했지만 김 부총리는 즉답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약가 문제 등은 현장에서 답하기 어려운 문제였기에 충분히 검토하겠다는 말을 (삼성 측에) 했다”며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 부처와 신중하고 충분한 검토를 한 뒤 결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바이오 인력양성과 관련해 “저희가 이미 바이오 인력 양성의 경우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에 인력 양성 센터를 건립하는 계획을 갖고 있어 적극적으로 이야기 했다”고 전했다.

김 부총리는 의료 등 서비스 산업 규제 완화에 대해선 “(서비스산업 규제 완화는) 개인 정보 보호를 중요한 과제로 생각하고 있다”며 “의료 규제 완화는 원격 의료 등을 포함해 중요한 우선 순위 과제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해부터 삼성전자 등 5개 대기업과 면담을 가진 가운데 6번째 대기업과의 만남도 추진할 뜻도 내비쳤다. 김 부총리는 대한상공회의소와 일정 등을 조율해 다음 만날 대기업을 정할 예정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