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0 09:28  |  산업일반

NHN엔터 2Q 영업익 149억... 전년比 50.3% ‘껑충’

center
(사진=NHN엔터테인먼트)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NHN엔터테인먼트(이하 NHN엔터)가 2018년 2분기 연결기준 매출 3,252억 원, 영업이익 149억 원을 기록했다고 10일 공시했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44.6%, 50.3% 상승한 수치다. 당기순이익은 340.4%가 증가한 256억 원을 기록했다.

이번 매출 증가는 결제서비스 사업이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NHN한국사이버결제 연결 편입효과와 글로벌 전자상거래업체 에이컴메이트, 그리고 PNP시큐어와 티켓링크 등의 사업 성과가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NHN엔터는 평가했다.

특히 간편결제 페이코(PAYCO)는 마케팅 미디어 플랫폼으로서 쇼핑과 신용관리, 계좌조회와 같은 신규 서비스를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는 설명이다.

반면 게임 매출은 계절적 비수기의 영향과 일부 게임의 자연 감소로 인해 전 분기 대비 15.4%, 전년 동기 대비 19.8% 감소했다. 매출 비중은 모바일게임이 58%로 가장 높았다. 지역별 매출 규모는 개발법인 기준 국내 56%, 해외 44%였다. 서비스 지역으로 구분할 시 국내 44%, 해외 56%로 집계됐다.

한편 NHN엔터는 차주부터 페이코에서 삼성페이와 MST 제휴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며, 추후 다양한 카드사로 적용 범위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로써 페이코는 오프라인 간편결제 서비스 중 유일하게 MST, NFC, 바코드, QR코드를 모두 사용할 수 있는 결제서비스가 됐다.

정우진 NHN엔터테인먼트 대표는 “게임 부문은 지난달 일본에서 출시한 <판타지라이프 온라인>과 국내에서 선보인 <피쉬아일랜드: 정령의 항로>가 유저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면서 “하반기에는 <모노가타리>를 비롯해 <RWBY: 어미티아레나>와 <크리티컬 옵스> 등의 신작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페이코의 경우 광고사업 확대와 마케팅 비용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을 점진적으로 개선해 나갈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