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6 14:49  |  부동산

박원순 “주택시장 안정 때까지 여의도·용산 개발 보류”

부동산 시장 과열 우려 반영한 듯…“부동산 안정 위해 공공주택 공급 확대할 것”

center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신경철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최근 서울 집값이 다시 들썩거리자 ‘여의도·용산 개발계획’ 추진을 보류하기로 했다.

박 시장은 26일 오후 2시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 관련 서울시 입장’이라는 브리핑을 열어 “서울시는 여의도·용산 마스터플랜 발표와 추진은 현재의 엄중한 부동산 시장 상황을 고려해 주택시장이 안정화될 때까지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여의도·용산 개발이 부동산 시장 과열로 갈 수 있다는 정부의 우려에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박 시장은 “최근 주택시장이 이상 과열 조짐을 보여 깊이 우려하고 있었다”며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서는 주택시장 안정이 최우선으로 되어야 한다는 정부 입장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주택 공급을 늘려 집값을 안정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부동산 가격 안정을 위해 공공주택 공급을 대폭 확대하겠다”며 “지난 2월22일 발표한 서울시 공적임대주택 24만호 공급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 이렇게 되면 서민 주거안정이 강화됨은 물론 부동산 시장 가격에도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따.

그는 이어 “또 강남·북 균형발전 정책의 하나로 빈집 1000호를 매입해 임대주택 4000호를 공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며 “빈집활용은 주택 재고 확대로 이어진다. 정부의 기금지원, 법령과 제도개선을 통해 빈집 활용 방식의 공공주택 공급을 추가로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부동산시장 과열에 대응하기 위해 행정2부시장 직속의 ‘부동산 상황 점검반’을 만들고, 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점검반을 운영하기로 했다.

신경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